광주시, 지역 수동 광부품 기업 지원 성과

정찬남 기자 / jcrso@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0-01-25 15:13:36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2018년부터 평판형 광도파로 기반 산업 고도화 지원 사업 추진...지난해 지원기업 7곳 725억 원 매출 달성·신규 고용 31명 창출...해외 판로 개척 추진…수출상담회에서 230억 원 상당 업무협약 체결 [광주=정찬남 기자] 광주광역시가 지역 수동 광부품 기업의 인프라를 구축하고 기술개발 등을 지원하는‘평판형 광도파로 기반 산업 고도화 지원 사업’이 성과를 내고 있다.

 

지난 2018년부터 산업통상자원부와 한국광기술원, 한국광산업진흥회와 함께 추진 중인 이 사업은 평판형 광도파로(PLC, Planar Lightwave Circuit)기반 수동 광소재·부품을 생산하는 기업들이 고가 장비를 활용하고 기술력 향상은 물론 해외 판로 개척할 수 있도록 전시회 참가 등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2022년까지 광주시 70억 원, 산업통상자원부 80억 원, 민자 17억 원 등 총 167억 원을 투자해 진행한다.

 

지원 사업은 지난해까지 광대역광스펙트럼분석기 등 8종의 장비를 활용해 지역 기업 24곳이 필요로 하는 공정기술과 상용화 제품개발을 지원하고, 수동 광·부품업체의 광통신 제품 등 생산제품 성능을 향상 시키고 있다.

 

그 결과로 ㈜피피아이 등 7개 지원기업의 지난해 PLC 관련 매출액은 725억 원을 달성했고, 31명의 신규 고용창출 성과를 냈다.

 

특히 ㈜피피아이는 PLC 기반 휴대용 (MPO, Multiple-Fiber Push On) 광원 개발, 5G용 PLC 소자 개발 등 장비 및 기술지원을 적기에 지원받아 수동 광소재·부품 산업의 성장을 견인하며 기업가치가 600억 원 규모로 성장하고, 지난달 26일에는 코스닥 시장에 상장했다.

 

이와 함께 글로벌 산업으로 도약하기 위해 기술상담, 자문지원은 물론, 해외 판로 개척을 위해 한국광산업진흥회와 연계한 해외 마케팅을 펼치고 있다.

 

대표성과로 지난해 ㈜지오씨는‘한인니 글로벌 협력 기술교류회’와‘광융합 비즈니스 페어 수출상담회’를 통해 GROSSOPT(멕시코)와 광케이블 제품의 공동개발을 협의했고, MAVIS(필리핀)와는 광센서 공동개발·기술 적용 협의를 통해 230억 원 상당의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아울러, 신한네트웍스, ㈜하이솔루션, ㈜우리로 등 지역 24개 기업의 국내외 전문전시회 참가를 지원해 808억 원 상당의 상담을 통해 계약액 102억 원을 달성하는 성과가 나왔다.

 

이치선 시 미래산업정책과장은“지역 수동 광부품 업체의 기술력 향상과 생산제품 고도화, 침체된 지역 수동 광·부품업체의 시장경쟁력 강화를 위해 한국광기술원 등 지역 내 광융합전문기관과 적극 연계하고 있다”며“지역전략산업으로서 광융합산업의 재도약과 성장 주도에 선도적 역할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