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정해수욕장 해안도로 인근 특혜성 난개발 당장 중단하라

김종섭 기자 / kdh46@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0-06-03 15:13:42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송정 광어골주민, '송정동 1-108중로' 도로개설 완료 촉구 집회가져
▲ 송정 광어골 주민 100여 명은 지난 2일 해운대구청에서 도시계획에 따른 '송정동 1-108중로' 도로개설 완료를 촉구하는 집회가 해운대구청에서 열렸다
[부산=김종섭 기자] 부울경 NGO시민단체연합과 송정광어골번영회는 2일 오전 10시 30분 경 해운대구청에서 송정해수욕장 해안도로 인근의 특혜성 난개발 시도를 당장 중단하고, 기본 도시계획에 따른 '송정동 1-108중로' 도로개설 완료를 촉구하는 시위 집회를 펼쳤다.

이날 집회 참가 주민들은 “개인 땅 마저 도로로 변경하면서 1.3km 중 1.13km까지 만들어 왔는데, 지난 달 13일 구청이 이제 겨우 170m 남은 도로개설을 갑자기 중단한다는 어처구니없는 고시를 발표했다”며 분통을 터트렸다.

송정광어골번영회 김민후 사무국장은 송정해수욕장 특혜성 난개발과 제멋대로의 구청의 공시 변경에 대해 “이러한 시행 변경은 반세기 동안 국가와 지자체의 공식적인 도시계획 공시만을 믿고 살아 온 지역주민들의 신뢰를 저버리는 반민주적, 비합리적 행정 폭거”라며 “원래의 도시계획에 따라 도로가 되어야 할 해안도로 부지를 소유한 특정 유력 인사의 부지에 건축 허가까지 내주려는 깜깜이 특혜 시도”라고 말했다.

실제로 송정동 지역 주민들은 그간 온·오프라인 민원창구 등을 통해 수십 년에 걸쳐 계획되어 온 도로건설 도시계획을 하루빨리 완료하여 줄 것을 촉구해왔으며, 지난달에는 지역주민 881여명의 서명을 받은 집단 민원서 제출을 통해 지역사회의 염원과 기대를 담아 광어골과 송정해수욕장을 연결 '1-108중로' 계획을 실행할 것을 요구하는 민원을 수십 차례에 걸쳐 구청 측에 밝힌 바 있다.

하지만 부산시와 해운대구청은 지난 2020년 5월13일 1-108중로가 해지되는 부지에 오히려 건축 허용을 발표함으로써, 특정인에게는 재산상의 이득을 주고, 송정주민들에게는 커다란 피해를 주게 되는 특혜성 도시계획 변경결정 고시의 공고를 강행했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홍순헌 해운대구청장은 “장기미집행 도시계획 시설이 168개가 있다. 6월말까지 사업완료를 할려면 보상과 공사비가 있어야 되는 데, 약 1조원정도가 있어야 한다”며 “구의 제정상 1조원을 확보한다는 것은 거의 불가능하다”고 말했다.

또 홍 청장은 “송정동에 위치한 '1-108중로'의 사업구간 14%는 교량으로 만들어져야하며, 예산 추정금은 100억 정도들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며 “도시계획 168개를 전문용역회사에 의뢰해 도시계획시설 순서를 매겼는데, 상위권에 속해 있지 않은 '1-108중로'는 6월말 사업계획완료시점에 포함되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송정동 주민들은 부산시와 구청의 시행 변경에 대해 지금껏 시와 구청만을 믿고 묵묵히 살아온 주민들에 대한 배신행위라며 어떠한 경로를 통해서라도 투쟁의 끝을 놓치지 않겠다며 흥분의 수위를 높이고 있어 송정해수욕장 도시계획에 대한 논란은 쉽게 사그라지지 않을 것이라는 여론이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