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구, 난임부부에 한의약 치료비 지원

이대우 기자 / nice@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0-08-12 15:17:40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시민일보 = 이대우 기자] 서울 강남구(구청장 정순균)가 오는 18일까지 난임부부 23쌍을 모집하고 한의약 치료비 119만원을 지원한다.

 

이번 사업은 서울시 한의약 난임치료 지원사업의 일환으로, 신청일 기준 서울시에 6개월 이상 거주한 강남구민 중 사실혼을 포함해 자연임신을 원하는 원인불명의 난임부부(여성 만41세 이하)면 누구나 신청할 수 있다.

 

참여자로 최종 결정되면 서울시내 지정 의료기관 중 원하는 곳을 선택해 치료받을 수 있으며, 한의약 난임치료(3개월) 첩약 제조비의 90%(지원상한액 119만2320원)가 지원된다. 연 1회 신청이 가능하고, 최대 2회까지 지원받을 수 있다. 기초생활수급자 및 차상위계층은 전액 지원된다.

 

신청은 ‘서울시 임신·출산정보센터’에서 적격 여부와 남녀 각각 자가 선별점검 후, 결과지와 함께 관련 구비서류와 신분증을 지참해 강남구보건소로 방문 접수하면 된다. 

 

자세한 사항은 보건소 건강관리과 모자건강팀으로 문의할 수 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