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포구, 홀몸노인들에 AI 반려로봇 '마포동이' 내달 보급 추진

홍덕표 기자 / hongdp@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1-02-24 16:26:11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400명 대상
120만건 회화··· 딥러닝으로 사용자에 맞춰 진화
▲ AI 반려로봇 '마포동이'. (사진제공=마포구청)

 

[시민일보 = 홍덕표 기자] 서울 마포구(구청장 유동균)가 인공지능(AI) 반려로봇, '마포동이'를 지역내 400명의 노인맞춤돌봄서비스 대상자에게 보급할 준비를 마쳤다고 24일 밝혔다.


구가 서울시 자치구 최초로 AI 기능을 접목한 반려로봇은 우울증, 만성질환, 인지장애 등으로 일상생활에 어려움을 겪는 노인들을 돌보는 역할을 맡는다.

이를 위해 구는 앞서 지난 5일 복지행정 최일선에서 실제 노인들의 돌봄을 수행하는 수행인력에 대한 교육을 실시했다.

마포노인복지센터와 마포어르신돌봄통합센터의 전담 사회복지사, 생활지원사 등 130명에 대해 총 4회 차로 분산해 진행된 교육은 ▲반려로봇 ‘마포동이’ 활용 및 사용법 ▲설치 및 권장사항 ▲생활지원사 관리 어플 ▲세척 및 소독 ▲AS에 관한 사항 등으로 구성해 수행인력들이 실제 노인가구를 방문해 반려로봇을 설치 및 관리할 수 있도록 했다.

마포동이에게 직접 말을 걸고 대답을 들어보는 등 이번 체험교육에 참여한 한 생활지원사는 "처음에는 인형에게 말하는 게 쑥스러웠지만 자꾸 하다 보니 즐거웠다. 외로움과 우울감을 느끼기 쉬운 홀몸어르신들에게 좋은 말동무 인형이 될 것 같다"라고 말했다.

마포동이는 인공지능 자연어 처리기술(NLP)이 접목된 기술로 120만건의 회화(감성대화) 전개가 가능하며, 이를 통해 노인들의 정서적 지지를 돕는다.

또한 딥러닝(심화학습)이 가능해 시간이 지날수록 사용자에게 맞춰 진화한다.

구는 마포동이를 오는 3월 중순까지 순차적으로 보급한다는 계획이다.

유동균 구청장은 "마포동이가 어르신들의 일상생활 지원은 물론 정서건강, 인지건강까지 케어함으로써 어르신들의 노년을 좀 더 풍요롭고 행복하게 해 주는 말동무가 되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