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평구, 위기가정 통합지원센터 개소

이대우 기자 / 기사승인 : 2019-08-12 15:21:51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가정폭력·학대 맞춤형 원스톱 지원
서부·은평署와 협약
상담·통합사례관리등 제공

▲ 은평구 위기가정 통합지원센터 업무협약식에 참석한 김미경 구청장(가운데)이 협약을 맺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은평구청)

 

[시민일보 = 이대우 기자]  서울 은평구(구청장 김미경)와 서부·은평경찰서가 지역내 위기가정의 효과적인 지원을 위해 ‘위기가정 통합지원센터’의 문을 열었다.

이를 위해 세 기관은 최근 ‘은평구 위기가정 통합지원센터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개소식을 개최했다.

12일 구에 따르면 이날 행사에서는 김미경 구청장과 전순홍 서울서부경찰서장, 김성희 서울은평경찰서장 및 관계자들이 참석해 구청 6층 기획상황실에서 업무협약을 체결한 후 센터가 마련된 구의회동 3층으로 자리를 옮겨 개소식을 진행했다.

은평구 위기가정 통합지원센터가 문을 열게 됨으로써 은평구와 서부·은평경찰서는 상호 협력해 지역의 위기가정에 대해 유관기관들과의 연대와 협력, 통합사례 관리를 통해 위기가구별 맞춤형 지원을 실시할 예정이다.

또 센터의 주요 업무는 112를 통해 신고된 가정폭력가정에 대해 통합사례관리사, 학대예방경찰관, 상담사가 함께 초기상담·통합사례관리·전문기관 연계와 복지서비스 제공, 사후관리 등 원스톱으로 서비스를 제공해 위기사유를 해소하고 건강한 가정으로 회복되도록 지원한다.

김 구청장은 "앞으로도 위기가정에 대한 선제적 발굴과 효과적 지원을 통해 모든 사람이 보호받고 존중받는 사회, 건강하고 안전한 은평을 만들도록 지역 구성원들과 함께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