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엇이든 물어보살' 우즈벡 출신 고민녀 구잘 "남편 때문에 빚 2억...독박 육아 시달려"

서문영 기자 / 기사승인 : 2020-01-25 00:00:58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케이블채널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에서는 남편에 대한 고민을 토로하는 우즈베키스탄 출신 고민녀 구잘 씨의 등장이 그려졌다.

이날 고민녀는 "남편 때문에 빚이 2억이다. 저는 잠이 안 오는데 남편은 괜찮다고 천천히 갚으면 된다고 한다"라고 털어놨다.

이어 "아기 병원 갈 돈도 없어서 제가 우즈베키스탄에서 가져온 걸 하나씩 팔아서 썼다"라며 "제가 아끼면서 모은 2,000만 원도 남편이 주식한다고 없앴다. 그런데 남편이 또 명의를 빌려줘서 회사를 차렸더라. 세금을 내라고 400만 원 고지서가 날라온다"라고 말해 충격을 안겼다.

또 그는 "둘째 임신 당시 심한 하혈을 하고 있는데, 남편은 산부인과는 남자들이 가는 곳이 아니라고 같이 안 가줬다"라며 "'나 자야 하니까 아기 보라고 하고, 독박 육아를 했다"라고 토로했다.

고민녀는 "남편한테도 이 방송에 나간다고 말했는데 '나쁜 남자가 인기 많은 법'이라고 하더라. 만약 남편이 이걸 보면서도 안 달라지면 같이 안 살 거다"라고 밝혔다.

이에 MC 서장훈은 "아무것도 없으면서 돈을 빌려주고 정신 차려야 한다"라며 "뭐 하는 거냐. 아이들 어떻게 할 거냐. 계속 그러면 헤어져야 한다"라고 분노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