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경 성회롱 의혹' 경찰 간부··· 警, 직접 감찰 착수

문찬식 기자 / mcs@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0-02-24 15:25:41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사진제공=연합뉴스)

 

[인천=문찬식 기자] 경찰 간부가 같은 파출소에서 근무하는 20대 여경을 성희롱한 의혹으로 감찰을 받고 있다.

24일 인천 삼산경찰서에 따르면 경찰청은 삼산경찰서 모 파출소 소속 A(48)경위에 대해 감찰 조사를 하고 있다.

A경위는 지난 12일 인천 부평구 식당 앞에서 함께 회식에 참석한 같은 파출소 소속 20대 B(여)순경의 어깨에 손을 올리는 등 부적절한 신체접촉을 한 의혹을 받고 있다.

이에 대해 B순경은 지난 18일 오후 파출소 팀장 등과 상담을 하며 해당 의혹을 알렸고, 삼산서 청문감사관실의 보고로 경찰청이 직접 감찰을 하고 있다.

A경위는 B순경의 1대 1 전담 멘토 역할을 해왔던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사실관계가 정확하게 확인되지 않아 구체적인 B순경의 상담 내용은 밝힐 수 없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