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 중고거래 사기 피해 후 현명한 대처 방법

시민일보 / siminilbo@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0-08-03 16:16:04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인천서부경찰서 가좌지구대 이예은
 

인터넷 시대에 살고 있는 우리에게 인터넷 거래는 자연스러운 상업 수단인 동시에 가장 편리하고 효율적인 거래 수단으로 자리 잡은지 오래 된 현실이 되었다. 현대인들의 이런 거래문화는 효율성과 합리성을 우선으로 이루어져 급속도로 발달하게 되었지만 인터넷 거래의 이점을 사기로 악용한 피해도 점점 커지고 있어 다양한 예방 노력에도 불구하고 피해자가 늘어나고 있는 상황이다.


인터넷 거래사기란? 인터넷 거래 사이트 또는 인터넷 거래 어플에서 거래 물품을 사고 파는 도중 금전거래가 오고 갔으나 물품을 제대로 전달받지 못하는 경우를 말하며 이는 오프라인에서의 사기와 마찬가지로 형법 제347조가 적용되어 의율되며 이에 저촉될 경우 10년 이하의 징역 또는 2,0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지게 된다.


인터넷상 중고거래의 대표격이었던 ‘중고나라’에서의 거래사기 피해사례가 늘어나면서 사이트 이용자들의 조심성이 늘어나고 있지만 거래량이 커지는 만큼 피해사례는 늘어나고 있으며 그 밖에 인스타그램, 페이스북, 당근마켓 등 각종 SNS 및 다양한 중고거래 사이트가 생성되어 피해사례는 무분별하게 뻗쳐나가고 있는 상황이다.


이런 인터넷 거래 사기를 사전에 예방하지 못하고 피해를 입었다는 확신이 드는 순간 최우선으로 대처해야 할 2가지가 있다.
첫째, 거래처 정보를 확인하고 입출금 내역, 카드 결제 문자 등 증거를 확보하여 거래처의 고의성을 입증할 수 있도록 하여 사기죄로 고소 할 수 있는 준비를 해놓도록 한 후,
둘째, 가까운 지구대 및 경찰서를 방문하여 범죄 신고를 하거나 경찰청 사이버안전국 홈페이지에 접속하여 신고접수를 하자. 실제 인터넷 중고거래 사기로 체포된 범인들은 상대적으로 적은 금액을 다수에게 피해를 주는 경우가 많아 피해자는 소액이고 복잡한 절차를 염려하여 피해자 스스로 피해를 감수하고 신고하지 않는 경우가 많다.


인터넷 거래 사기피해를 당했다면 신속히 증거확보를 한 후, 가까운 지구대나 경찰서를 방문하거나 인터넷을 통한 신고 접수로 법적절차에 들어가 빠른 범인검거와 추가적인 피해 예방을 위한 현명한 대처가 필요하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