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문화재단<일동제약과 함께하는 마티네콘서트>

오왕석 기자 / 기사승인 : 2019-11-19 15:55:03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오페라의 스테디셀러, 콘서트 오페라 <라 보엠> 선 보여 -
▲ 마티네11월 출연진 박하나 허영훈 이윤정 김종표(왼쪽부터)
[용인=오왕석 기자](재)용인문화재단(이사장 백군기)은 매 월 다른 주제로 클래식을 전하는 대표 상설 기획공연 <일동제약과 함께하는 마티네콘서트>(이하 <마티네콘서트>)의 시즌 아홉 번째 공연을 오는 11월 27일(수) 오전 11시 용인포은아트홀에서 개최한다.

 

2012년 시작한 <마티네콘서트>는 국내외 최고의 스타 연주자들을 초청하여 해설과 함께 수준 높은 클래식을 선보이는 공연으로, 매 회 공연을 찾는 관객들과 음악으로 소통하며 재단의 대표적인 상설 기획공연으로 자리매김했다.

 

11월에 선보이는 <마티네콘서트>는 겨울이면 생각나는 오페라의 스테디셀러, 푸치니의 <라 보엠>을 콘서트 오페라 형식으로 선보인다. 크리스마스이브에 시작되는 ‘로돌포’와 ‘미미’의 애절한 사랑 이야기를 담은 이 작품은 브로드웨이 뮤지컬 <렌트>로 각색되기도 했으며, 예술과 가난한 삶 속에서 기쁨과 고통을 경험하며 성장하는 젊은이들의 이야기를 보여주고 있다. 이번 공연에서는 소프라노 박하나와 테너 허영훈, 소프라노 이윤정과 바리톤 김종표가 각각 미미와 로돌포, 무제타와 마르첼로를 맡아 개성 있는 연인으로 출연하며 아름답고 서정적인 낭만주의 대표 오페라 <라 보엠>을 보여줄 예정이다.

 

이번 관람료는 전석 1만 5천 원이며 용인 시민은 20% 할인된 가격에 관람할 수 있다. 예매는 용인문화재단 홈페이지나 인터파크 티켓 홈페이지 또는 용인문화재단 CS센터에서 가능하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