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비수도권 확산 초기 단계··· 금주 고비"

여영준 기자 / yyj@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0-06-22 15:28:52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해외유입 사례도 늘어" [시민일보 = 여영준 기자] 수도권 이외 지역으로 퍼져가고 있는 코로나19와 관련, ‘비수도권 확산 초기 단계’라고 규정하면서 앞으로 1주일이 코로나19의 전국 확산 여부를 가르는 고비가 될 것으로 보인다.

중앙사고수습본부에 따르면 수도권과 대전의 방문판매업체와 종교시설 등에서 산발적 연쇄 감염이 계속되면서 최근 2주간 일평균 신규 확진자는 46.7명에 달해 이전 2주간(5월24일∼6월6일)의 39.6명에 비해 7.1명 증가했다.

해외 유입사례 역시 최근 2주간 9.9명으로, 이전 2주보다 3.9명 증가했으며, 감염경로가 불명확한 이른바 '깜깜이' 환자도 최근 2주간 10.6%를 기록해 이전 2주간의 8.1%에 비해 2.5%포인트 높아졌다.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은 22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 정례 브리핑에서 “수도권 (감염) 상황이 비수도권으로 확산하는 초기 단계인데, 이 단계를 어떻게 잘 막느냐가 전국적인 확산 규모를 줄일 수 있는 가장 중요한 부분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특히 대전·충남·전북 등 비수도권의 경우 이번 주가 중대한 고비가 될 것"이라고 강조하며 “지역사회의 연쇄적인 집단감염이 계속 이어져, 수도권을 벗어난 지역으로까지 코로나19 감염이 확산하는 데다 서남아시아를 중심으로 해외유입 환자도 증가하고 있어 엄중한 상황"이라고 진단했다.

그는 또 “오늘 0시 기준 신규 확진자는 17명으로 집계됐지만, 주말로 인해 의심환자 검사가 줄었던 점을 고려하면 향후 추이를 좀 더 지켜봐야 한다”면서 “산발적인 집단감염이 발생하면서 확진자 수가 늘어나는 경향이 계속 반복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