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포구, 도로명주소 기초번호판 확충 박차

홍덕표 기자 / 기사승인 : 2019-10-10 15:31:38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내 위치 찾기' 쉬워졌다
19개구간 정류장 138곳에 구축
내년 570여개 추가 설치 추진

▲ 마포구청역 인근 버스정류장에 설치된 도로명주소 기초번호판. (사진제공=마포구청)

 

[시민일보 = 홍덕표 기자] 서울 마포구(구청장 유동균)는 지역내 4차선 이상 도로 19개 구간에 현재 위치를 알려주는 '도로명주소 기초번호판'을 구축해 운영하고 있다고 10일 밝혔다.

도로명주소 기초번호는 도로구간의 시작점부터 끝나는 지점 사이에 일정한 간격으로 해당 위치를 나타내기 위해 순차적으로 번호를 부여한 도로명주소 번호다.

앞서 구는 지난 5월부터 19개 도로 구간 버스정류장 총 138곳에 도로명주소 기초번호판을 설치했다.

도로만 있거나 주변에 건물이 멀리 떨어져 있어 해당 위치를 쉽게 파악할 수 없었던 문제를 해소하기 위해서다.

특히 교통사고나 위급상황이 발생한 경우 인근 버스정류장 등의 시설물에 설치된 기초번호판을 활용하면 경찰서나 소방서 등에 신속하게 해당위치를 알려줄 수 있다.

이에 구는 오는 2020년 지역내 나머지 버스정류장과 택시승강장, 신호등, 가로등, 전신주, 대형건물 등에 순차적으로 기초번호판 570여개를 추가 설치할 계획이다.

유동균 구청장은 "규모가 매우 큰 공원 주변이나 천변 옆 도로 등에서는 위치를 설명해도 어느 지점인지 쉽게 알 수 없는 문제가 있다"며 "기초번호판을 마포구 전역으로 확대해 주민편의를 높이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