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랑구, 위기취약계층 1인가구 발굴 팔걷어

여영준 기자 / yyj@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1-01-18 15:29:48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27일까지 중장년 4600여가구 전수조사
생계비·위기긴급지원등 공적·민간지원 연계도
▲ 신내2동 주민센터 직원이 거동이 불편한 노인 댁을 직접 방문해 지원제도를 안내하는 모습.(사진제공=중랑구청)

[시민일보 = 여영준 기자] 서울 중랑구(구청장 류경기)가 올해 복지 사각지대를 해소하기 위해 만 50~64세 1인 가구 등에 대한 전수조사에 나섰다. 


구는 먼저 오는 27일까지 주거급여(주거안정과 주거생활 향상을 위해 일정 소득 이하 국민에게 지원) 2인 이하 약 4600여가구의 생활실태 파악을 위한 전수조사를 진행한다.

이어 오는 3월까지 코로나19로 인한 경제적 어려움으로 고독사 가능성이 높은 만 50~64세 1인 가구 1177명과 고시원·여관과 같은 주거취약 276곳에 대한 전수조사를 실시해 위기·취약계층 발굴에 행정력을 집중할 계획이다.

전수조사는 복지플래너, 복지상담사 등 복지 전문가와 주민들에게 친숙한 통·반장이 실시해 조사의 효율을 높일 예정이다. 조사방법은 1단계 전화상담, 2단계 연락불가자 가정방문, 3단계 복지서비스 안내문 발송의 순으로 이뤄지며, 꼼꼼한 조사를 통해 가구별 생활실태와 경제상황 등을 파악하고 지원대상을 발굴하게 된다.

특히 발굴된 위기·취약계층은 기초생계·의료급여, 서울형기초보장, 긴급복지, 서울형 긴급복지 등 공적 지원은 물론 희망온돌 위기긴급지원, 협약병원 의료서비스, 이웃돕기 등 민간지원과도 연계해 필요한 도움을 받을 수 있다.

아울러 구는 이번에 실시하는 특별 전수조사와 별개로 사회보장시스템(행복e음)과 찾동 등을 활용해 위기·취약계층을 상시적으로 발굴해 왔다. 1월 기준으로 1496명에 대한 조사를 통해, 지원이 필요한 373명에게 공적·민간지원을 신속하게 연계한 바 있다.

류경기 구청장은 “수급자 및 차상위계층 주민의 경제적 어려움 해소를 위해 각종 급여를 적기에 지급하고 한시생활지원비를 조기집행 하는 등 복지 사각지대 해소를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선제적인 위기가정 및 복지취약계층 발굴을 통한 지원으로 보다 촘촘한 복지안전망을 구축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