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저출산ㆍ고령화 해법 머리맞대

채종수 기자 / cjs7749@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19-12-08 15:32:04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정부와 10일 토론회

돌봄공공화 등 3개 주제 논의

저출산고령사회委와 협약도

[수원=채종수 기자] 경기도가 정부와 함께 최근 저출생 현상을 극복하기 위한 해법을 찾는다.

도는 오는 10일 오전 수원컨벤션센터 컨벤션홀에서 '저출생 극복을 위한 해법찾기 대토론회'를 연다.

도와 대통령직속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 보건복지부가 공동 주최하는 이번 토론회는 도와 중앙정부가 협력해 '제4차 저출산고령사회 기본계획'(2021~2025)에서 다룰 사회적 논의 과제를 제안하기 위해 마련됐다.

도는 이번 토론회의 성공적 개최를 위해 앞서 경기도가족여성연구원 등 내외부 전문가 및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 위원 등 도 내ㆍ외 연구자와 현장전문가, 도의원 등으로 구성된 분야별 분과모임에서 시급하게 개선돼야 할 주제를 선정했다.

선정된 주제는 ‘돌봄의 공공화’, ‘가구변화 및 가족다양성’, ‘공정한 노동환경 구축과 남성의 돌봄책임 확대’ 등 3개로 이날 토론회에서는 경기도의 이슈를 살펴보고 도의 의제와 실천과제를 발표하고 열띤 토론을 펼칠 예정이다.

특히 토론회에서는 도와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 간 저출산·고령사회 정책의 성공적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도 함께 체결한다.

협약서에는 문화·인식 개선 및 일·생활균형 확산 등 삶의 질 패러다임 전환을 위한 국가사업과 저출산·고령화 시책 관련 정책연구와 과제 발굴에 도가 적극 협력하는 동시에 지역단위의 사업을 선도적으로 추진한다는 내용을 담았다.

이와 함께 원활한 협업 추진을 위해 실무협의회를 구성하고, 경기도 소속 공무원의 위원회 파견에 상호 협력한다는 내용도 포함시켰다.

한편 이날 토론회에는 김희겸 경기도 행정1부지사를 비롯해 박진경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 사무처장, 안혜영 경기도의회 부의장 등 내빈과 도 및 시ㆍ군 공무원, 유관기관 관계자, 일반도민 등 300여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토론회에는 관심 있는 누구나 참여할 수 있으며, 경기도가족여성연구원 홈페이지에서 사전등록 하면 된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