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문화재단, 문화예술교육 프로그램 진행

이대우 기자 / nice@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0-07-15 17:37:39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시민일보 = 이대우 기자] 서울 강남문화재단은 스스로 ‘문화생산자’가 되어 작품 활동을 체험하는 문화예술교육 프로그램을 강남씨어터(강남구 역삼로 7길 16)에서 진행한다.

 

첫 번째 교육 프로그램 ‘Face Yourself : 예술과 기술로 나를 바라보기’는 다양한 체험 활동을 통해 진로탐색의 기회를 보장받아야 할 중학생들을 대상으로 진행된다. 헤르만 헤세의 소설 <데미안>을 모티브로 연극 제작과정에 청소년들이 공연 기획자로서 참여해 직업 체험을 할 수 있다. 또한 공연 제작 과정에 프로젝션 맵핑, 홀로그램 등의 첨단 영상 기술을 융복합해 참가한 청소년들이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발맞추는 배움을 경험할 수 있다. 오는 8월1일부터 매주 토요일 4회에 걸쳐 수업과 창작 체험이 진행된다.

 

두 번째 교육 프로그램 ‘따뜻한 수작(手作)’은 만 19세 이상이면 누구나 문화생산자가 될 수 있는 공공예술 프로젝트다. 형형색색의 뜨개질 작품을 공공장소에 장식해 차가운 도시에 따뜻함을 더하는 ‘그래피티 니팅(Graffiti Knitting)’을 전문 아티스트의 지도와 함께 완성 할 수 있다. 지역 사회에 예술 공동체를 조성하고 건강한 여가문화를 정착 시킬 수 있는 생활밀착형 문화예술교육 프로그램이다. 오는 29일부터 매주 화·수요일에 수업과 작품 활동이 진행된다.

 

참가 신청은 강남문화재단 홈페이지를 통해 가능하다.

 

자세한 사항은 강남문화재단 지역문화진흥팀으로 문의할 수 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