능곡동 코로나 ‘의혹 실체는?’... “30대 남성에 대한 신상털기 논란” 충격 일파만파

서문영 기자 / issue@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0-02-29 15:32:16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캡쳐)
코로나 확진자가 능곡동에서 발생하며 세간의 관심을 모으고 있다.

 

이날 능곡동 코로나 확진자에 대한 소식이 전해지며 진실 공방이 확산된 가운데, 일각에서는 지나친 개인 정보 유출에 대한 갑론을박이 제기되며 핫이슈로 급부상 중이다.

 

대중문화평론가 김경민은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최근 갑작스런 코로나 확산으로 인해 사회적 불안감이 고조되고 있다. 더욱이 코로나 확진자의 개인 신상이 인터넷을 통해 무분별하게 공유되며 또 다른 피해가 파생되는 상황이다. 능곡동 코로나 확진자로 알려진 30대 남성에 대한 신상털기도 도를 넘은 수준으로 전해지며 사회적 제재장치가 필요하다”라고 밝혀 눈길을 끈다.

 

한편, 이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능곡동 코로나 확진자에 대한 쾌유의 메시지를 쏟아내며 뜨거운 반응을 보이고 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