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자체 매립지 조성 속도

문찬식 기자 / mcs@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0-04-05 15:33:10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6일부터 인식ㆍ여론조사

친환경 폐기물 관리정책도

[인천=문찬식 기자] 인천시가 6일부터 ‘친환경 폐기물 관리정책 전환과 자체매립지 조성 공론화’ 를 위한 시민인식 조사와 시민참여단 모집을 위한 인천시민 여론조사에 착수한다고 밝혔다.

시에 따르면 이번 조사는 시의 폐기물 관리정책과 자체매립지 조성 정책 수립을 위한 인천시민의 전반적 인식을 파악하고, 그 결과를 공론화 과정에 반영하기 위해 실시하는 것으로 ‘인천광역시 공론화추진위원회(이하, 추진위)’에서 조사방법과 표본 설계 등을 정해 진행하게 되었다.

6일부터 21일까지 약 3주간 진행될 예정이며, 만 19세 이상 주민등록지가 인천인 시민 3000명을 대상으로 지역, 성별, 연령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유·무선 RDD(Random Digit Dialing) 방식으로 실시된다.

RDD 방식은 전화번호에서 지역번호와 국번을 뺀 마지막 4자리를 컴퓨터에서 무작위로 생성해 전화를 거는 전화면접 방식으로 전화번호부 조사보다 표본의 대표성이 훨씬 높아 신뢰도가 높다.

조사항목은 ▲응답자의 거주지역과 성별, 연령 ▲폐기물 관리정책 전환과 자체매립지 조성 공론화 인지 여부 ▲자체 매립지 조성에 대한 의견 ▲친환경 폐기물관리정책 추진방향 ▲시민참여단 참여 의사 등으로 구성될 예정이다.

3000명 규모의 표본으로 조사를 진행한 후 공론장 참석을 희망하는 시민을 대상으로 공론장 참여의향과 성별·연령·지역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400명을 구성하게 되며, 이렇게 구성된 시민참여단은 권역별 공론장과 시민대공론장에 참여하게 된다.

박상문 추진위원장은 “시민인식조사는 인천시 폐기물관리정책 전환과 자체매립지 조성에 대해 시민의 의견을 직접 묻기 위한 과정”이라며 “많은 시민들의 의견이 정책 수립에 반영될 수 있도록 02-501-2278로 걸려오는 유·무선 전화에 적극 응답해 주시길 당부드린다”고 전했다.

‘친환경 폐기물 관리정책 전환과 자체매립지 조성 공론화’는 추진위와 대행기관, 지원부서 간 상호협의를 통해 진행되며, 3월부터 의제에 대한 시민인식조사와 시민참여단 구성이 진행될 예정이었으나,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공론장 행사 일정이 연기됨에 따라 오는 5월 말까지 추진위에서 공론화과정을 진행하고, 그 결과가 반영된 최종 정책권고안은 6월 중 도출될 예정이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