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 기흥구보건소, 경기도 치매관리사업 발전대회 ‘우수상’

오왕석 기자 / 기사승인 : 2019-12-10 15:37:57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치매안심마을사업분야…다양한 치매인식 개선 노력 인정받아 -

▲ 10일 기흥구보건소 우수상
[용인=오왕석 기자] 용인시 기흥구보건소는 10일 수원 호텔 리츠에서 열린 경기도치매관리사업 발전대회서 치매안심마을사업의 성과를 인정받아 도지사상인 우수상을 받았다.

 

이 대회는 경기도와 경기도광역치매센터가 공동으로 매년 31개 시‧군 가운데 지역사회 치매관리 서비스의 발전을 위해 우수한 노력을 기울인 지자체에 표창을 수여하는 것이다.

 

보건소는 이번 대회에서 관내 치매안심마을(구성동 ‧ 기흥동)의 치매 고위험군 주민을 위해 경로당에 안전손잡이를 설치하고 다양한 치매예방교육을 하는 등 치매 친화적 환경을 조성한 점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다.

 

특히 관내 12곳 카페‧음식점을 치매안심상점으로 지정해 주민들에게 치매에 대한 올바른 정보를 제공한 점과 치매를 소재로 한 영화를 상영하고 벽화를 그리는 등 주민들의 인식 개선을 위한 노력도 호평을 받았다.

 

보건소 관계자는 “치매안심마을 뿐 아니라 용인시가 치매로부터 안전한 도시가 되도록 주민의 치매예방관리와 인식개선을 위한 노력을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