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중구, 폭염 노출 폐지수집 노인에 지원금

여영준 기자 / 기사승인 : 2019-08-19 15:37:18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시민일보 = 여영준 기자] 중구(구청장 서양호)는 폭염 속에서 온열질환 등에 무방비로 노출된 '폐지수집 노인'의 보호를 위해 이달 말까지 노인들에게 최대 10만원을 지원한다고 19일 밝혔다.

구에 따르면 이번 지원은 생계로 어쩔 수 없이 야외에서 폐지를 모아야 하는 노인에게 폭염 기간 중 이를 중단하고 휴식하도록 유도하는 대신, 구에서 그에 따른 손실을 보전해주는 것이다.

구는 지난 6월 지역내 폐지수집 노인을 전수조사하고 동주민센터를 통해 개인별 안부확인 및 실태조사를 하면서 폭염기간 동안 폐지수집 자제를 당부했다.

아울러 실태조사를 토대로 한 번에 5만원씩 1명당 최대 10만원을 두차례에 걸쳐 지원한다.

지난 16일 1차 지원을 진행했으며, 폐지수집을 중단한 노인에게 오는 30일쯤 2차 지원을 이어간다.

1차에서 지원받지 못한 노인도 폐지수집을 중단하면 2차에 지원을 받을 수 있다.

지원 관련 사항은 구 사회복지과 노인복지팀으로 문의하면 된다.

지원금은 구의 이웃돕기 사업을 위해 들어온 후원금을 활용한다. 대상자 대부분이 복지급여 수급자여서 법정급여 추가는 어려운 탓이다.

1차 지원 대상 노인은 총 50명으로 전년도보다 18명이 늘었다. 노인들의 건강을 염려한 구가 올해 들어 더욱 적극성을 보인 덕분이다.

구에서는 계속해서 일을 하겠다는 노인들에게 이달 중에는 밖에 나가지 말고 가까운 무더위 쉼터 등에서 쉬도록 집중 설득하는 한편, 폭염기간 중에는 매일 개별 안부를 확인해 노인들의 건강을 살폈다.

구는 2018년에 이어 올해 두 번째로 폐지수집 노인에 대한 지원을 진행한다.

서양호 구청장은 "현황에서 누락된 노인이 있는지 더욱 면밀히 살펴 지원 손길이 닿지 않는 사각지대에서 고통 받는 일이 없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