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법무 장관 내정 이후 인사청문회 준비에 매진하지만

이영란 기자 / 기사승인 : 2019-08-11 15:42:11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야당, 민간사찰 의혹-폴리페서 논란-SNS과잉 활동 등 지적

[시민일보 = 이영란 기자] 11일 법무부 장관 후보자로 지명된 조국 전 청와대 민정수석 비서관이 휴일에도 사무실에 출근하는 등 인사청문회 준비에 매진하고 있지만 야당이 문재인 대통령의 법무부 장관 후보자 내정을 규탄하며 지명 철회를 촉구하는 상황이어서 청문회 문턱을 넘기 어려울 것이란 전망이다.
 

실제 야당은 조 수석의 민정수석 재직 당시 인사검증 실패 논란, 김태우 전 청와대 특별감찰반원 폭로에 따른 민간인 사찰 의혹, 서울대 복직·휴직을 둘러싼 폴리페서 논란, 소셜미디어(SNS) 활동 등을 비판하며 버루는 모양새다.
 

특히 민정수석 출신인 조 후보자를 법무장관으로 전격 발탁한 과정을 두고 지난 2011년 8월 이명박 정부 당시 권재진 정무수석의 법무부 장관 임용에 대해 "군사독재 시절에도 없었던 일"이라며 철회를 요구했던 현 여권의 '내로남불' 행태도 논란의 대상이다.
 

민경욱 자유한국당 대변인은 전날 논평을 통해 “청와대가 발표한 개각에 국민 모두 경악을 금치 못하고 있다”며 “외무고시 합격 없이도 외교부 장관 되고, 사법고시 통과 못해도 법무부 장관 되는 세상이 됐다는 세간의 비웃음이 들리는 듯하다”고 질타했다. 이어 “문재인 대통령은 평등, 공정, 정의의 의미를 되새겨보라”며 “한국당은 법치국가의 토대를 뒤흔드는 측근 인사의 법무부 장관 지명을 철회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밝혔다.
 

같은 당 김현아 원내대변인도 “죽창가를 외치며 국민 편 가르기에 여념이 없던 조국 교수가 대통령과 여당 대표에 대한 무한충성 ‘SNS질’로 법무부 장관 후보까지 되는 서글픈 현실이 개탄스럽다”고 비판했다.
 

특히 “조 교수는 공직자로서 능력도 최악이라는 것에 이론이 없다”며 “조 교수가 준비해야 할 것은 인사청문회가 아니라 국정조사”라고 직격했다.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도 “이번 개각은 국회와 협치를 포기한 몽니 인사”라고 반발하면서 철저한 인사검증을 예고했다.
 

민주평화당 박주현 수석대변인 역시 "논란이 많은 조 전 수석을 법무부 장관에 내정한 것은 문재인 정부에 큰 짐이 될 가능성이 있다”고 부정적 입장을 피력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