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일하는 청년에 연간 복지포인트 120만원 지급··· 5000명 선정

채종수 기자 / 기사승인 : 2019-08-25 15:42:40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내달 1~16일 신청자 모집

 

[시민일보 = 채종수 기자] 경기도가 청년 노동자 지원사업의 하나인 ‘경기도 일하는 청년 복지포인트’ 지급을 위해 오는 9월1일부터 16일까지 모집에 들어간다.

도는 이번 3차에 5000명 내외를 선정할 예정이다.

도에 거주하면서 도내 중소·중견기업, 소상공인 업체, 비영리법인에 주 36시간 이상 근무하는 월 급여 250만원 이하의 만 18∼34세 ‘청년 노동자’면 신청할 수 있다.

대상자가 되면 연간 120만원 상당의 복지포인트를 받는다.

복지포인트는 약 40만개의 상품을 보유한 ‘경기청년몰’에서 문화생활, 자기계발, 건강관리 등을 위해 자유롭게 사용할 수 있다.

청년노동자 지원사업 홈페이지를 통해 신청하면 된다.

보다 자세한 사항은 120경기콜센터 또는 경기도일자리재단 상담콜센터로 문의하면 안내받을 수 있다.

도는 신청자의 기본 자격요건 및 월 급여, 근속기간, 경기도 거주기간 등을 종합적으로 심사한 뒤 9월 말 선정 결과를 발표할 계획이다.

도 관계자는 “올해부터 비영리법인 재직자와 정부 청년공제사업 참여자를 지원대상에 추가하고, 연 80~120만원까지 차등 지급했던 포인트도 120만 원으로 동일하게 조정했다”면서 “열심히 일하는 청년노동자들의 처우개선과 복지향상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많은 관심과 참여를 당부한다”고 말했다.

한편 도는 지난 2018년 1만5000여명의 청년노동자에게 복지포인트를 지원한 바 있다.

올해는 지난 2018년과 달리 분기별로 참여자를 모집해 현재까지 7910명을 선정했으며, 4차 모집은 오는 12월에 진행될 예정이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