격리시설 인근 주민 반발 여전··· 정부 "갈등 봉합 노력"

전용혁 기자 / dra@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0-01-30 15:42:39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시민일보 = 전용혁 기자] 700여명의 중국 우한 교민 수용지로 결정된 충남 아산과 충북 진천의 지역 주민들이 거세게 반발하고 있는 가운데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이 “수용 능력이 있는 의료시설이 있는지가 가장 중요했다”고 밝혔다.


박 장관은 30일 오전 CBS <김현정의 뉴스쇼>와의 인터뷰에서 “처음에는 (송환 신청이)150명 규모였는데 날짜가 지나면서 급격히 늘어났다. 또 임시 생활 시설을 어디에 설치할 것인가 하는 것은 여러 옵션을 두고 찾고 있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1인 1실을 원칙으로 하고 있고, 또 공항에서 시설 간의 이동 거리라든지, 2주 머무르시는 동안에 응급 사태가 발생했을 때 바로 처치할 수 있는 의료 시설의 위치 등을 다 고려해 지역적으로 안배도 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지역 주민들의 반발에 대해서는 “어제(29일) 차관님이 가서 (해당 지역)군수님과 만나 말씀을 드렸고 그 분들이 총 세 번의 검역을 거쳐서 무증상자만 지금 생활 시설로 격리되는 것이라고 말씀을 드렸더니 군수님은 충분히 납득을 하셨다”고 말했다. 

 

노홍인 보건복지부 보건의료정책실장도 “높은 수준의 방역관리대책을 수립해 추진하고 있다”며 “갈등 봉합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날 MBC <김종배의 시선집중>과의 인터뷰에서 “현재 입국하시는 분들은 증상 없는 분들이고, 현지 입국 전체 과정에서 주민보호 뿐 아니라 지역사회 전파에 근본적 차단을 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여러 가지 요건들, (수용)시설과 혹시라도 환자가 발생했을 때 병원들 간의 거리 등을 복합적으로 고려해서 관계부처 협의를 통해 결정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설명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