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대문구, 어린이보호구역 횡단보도에 옐로카펫 설치

이대우 기자 / nice@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0-10-20 16:01:32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시민일보 = 이대우 기자] 서울 동대문구(구청장 유덕열)가 안심하고 걸을 수 있는 등‧하굣길 조성을 위해 지역내 보행안전이 취약한 어린이보호구역 횡단보도 9곳에 옐로카펫(yellow carpet, 어린이 횡단보도 대기소)을 설치했다고 20일 밝혔다.

 

옐로카펫이란 바닥 또는 벽면을 노랗게 표시해 어린이들이 횡단보도를 건너기 전 보행자 신호를 기다리고 운전자가 이를 쉽게 인지하도록 돕는 교통안전 설치물을 말한다.

 

구는 시간이 지나면 표면이 벗겨지고 색이 지워지는 스티커‧도막형 대신 튼튼한 내구성 및 선명한 색감, 유지보수 등 다양한 측면에서 우수한 효과가 있는 싸인블록을 도입한 옐로카펫을 지난해 장평초교 정문 앞에 시범 설치한 데 이어서 올해 시비를 투입해 신답초, 동답초 등 9곳에 확대 설치했다.

 

유덕열 구청장은 “이번에 설치한 옐로카펫 이외에도 무인단속카메라, 태양광 과속경보표지 및 교통표지판, 활주로형 횡단보도 도로표지병, 교통안전문구 등 다양한 교통안전 시설물 설치를 지속적으로 확대할 것”이라며 “구민들은 어린이보호구역내 어린이 교통사고 제로(ZERO)달성을 위해 운전 중 옐로카펫 주변을 지날 때 좀 더 세심한 주의를 기울이길 바란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