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수도권 2.5단계 격상 논의 이르다"

홍덕표 기자 / hongdp@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0-11-26 15:45:26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금주까진 늘어날 듯"··· 이르면 내주께 감소 전망 [시민일보 = 홍덕표 기자] 26일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500명대 후반까지 치솟은 가운데 정부가 확산세가 적어도 다음 주까지 이어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다만, 정부는 수도권의 '사회적 거리두기'가 지난 24일부터 2단계로 격상된 만큼 추후 확진자 발생 추이를 지켜보되, 당장 2.5단계로의 격상을 논하기는 이르다는 입장을 밝혔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전략기획반장은 26일 코로나19 상황 백브리핑에서 "거리두기의 효과가 다음 주부터 나올 것이라 그때까지는 (국내 확진자가) 확산 추세일 것으로 판단한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구체적으로 이날 전체 신규 확진자 583명과 지역발생 553명의 수치를 언급하면서 "금주 중에는 확진자가 증가 추세에 있을 것이다. 감염 확산 상황에 따라 확진자가 늘어나는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정부는 국민들의 거리두기 참여 정도에 따라 이르면 다음주쯤 확산세가 잦아들 것으로 내다봤다.

손 반장은 "현재 (국민들이) 거리두기에 동참하는 모습이라서 (확진자 증가 추이가) 반전될 것이라고 기대한다"면서 "금주 정도까지는 환자가 확대될 것으로 보지만 다음 주 정도 되면 반전 추이가 나타날 것으로 예측한다"고 말했다.

그는 앞서 8월의 경우를 예로 들면서 "지난 8월19일(수도권 2단계 격상)을 기점으로 삼으면 약 9일 정도 뒤인 8월28일부터 감소 현상이 뚜렷하게 나타났다"면서 "이번 거리두기 효과도 다음 주부터 나타날 것이라고 예상하는 것은 바로 이런 이유"라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정부는 수도권의 거리두기 단계를 2.5단계로 올릴지에 대해서는 다소 이르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

손 반장은 "수도권의 거리두기 효과가 아직 나오지 않은 상황이다. 현재 수도권을 중심으로 지역사회 유행이 급속하게 전파되고 전국으로 번져나간다는 상황인식은 변함이 없다"면서 "(다만) 수도권 2.5단계 격상 기준은 신규 확진자가 400∼500명 계속 나오는 상황을 상정한 것이라서 오늘 (확진자가 많이 나왔다고) 격상을 말하는 것은 기준상 맞지 않고, 또 2단계 격상의 효과성을 판단하기 전에는 이르다고 본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거리두기 (조정) 효과를 보면서 격상 논의를 이어갈 예정"이라고 언급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