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스크 써달라"는 기사 폭행··· 대전경찰, 9명 입건··· 5명 송치

서재빈 기자 / sjb@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0-09-01 15:48:18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대전=서재빈 기자] 대전지방경찰청은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마스크 착용을 권유하는 대중교통 운전자를 폭행하거나 차량 운전을 방해한 혐의(감염병예방법 위반)로 A(32)씨 등 9명을 입건했다고 1일 밝혔다.

A씨는 지난 7월31일 중구 중촌동에서 마스크를 착용하라고 요구한 버스 운전기사에게 욕설을 하고 버스 운행을 지연시킨 혐의를 받고 있다.

지난 8월9일 서구 둔산동에서 마스크를 쓰라고 권유하는 택시 운전기사의 어깨를 주먹으로 때린 B(34)씨도 폭행 혐의로 입건됐다.

경찰은 A씨 등 5명을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하고 B씨 등 3명은 계속 수사 중이다. 또한 피해자와 합의한 1명은 공소권 없음으로 처리했다.

경찰 관계자는 "대중교통 운전자 폭행은 대형사고로 이어질 수 있다"며 "마스크 미착용을 권유하는 운전자를 폭행하거나 차량 운전을 방해하는 불법행위를 엄정하게 수사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