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대문구, 노래영상극 '신촌역과 이대역 사이' 개최

홍덕표 기자 / 기사승인 : 2019-09-16 15:50:41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23~24일 '신촌, 파랑고래' 야외무대서

▲ 노래영상극 '신촌역과 이대역 사이' 포스터. (사진제공=서대문구청)

 

[시민일보 = 홍덕표 기자] 서울 서대문구(구청장 문석진)가 '청년의 거리' 신촌의 특별한 이야기를 담은 노래영상극 '신촌역과 이대역 사이'를 오는 23일과 24일 오후 7시30분 창천문화공원에 위치한 '신촌, 파랑고래' 야외무대에서 개최한다.

이 작품(이혜원 연출, 장유정 작가)은 1960년대부터 학생과 서민 주거지로 변모하며 교통 중심지로 떠올랐던 신촌을 배경으로 40대 삼촌 ‘우강’과 20대 대학생 ‘자주’의 이야기를 음악과 영상으로 표현한다.

‘아침 이슬’과 ‘그날이 오면’ 등 역사의 순간에 신촌에서 울려 퍼진 노래와 신촌블루스, 김현식, 양희은, 무한궤도 등의 노래를 통해 신촌의 음악문화와 역사가치를 담아낸다.

특히 버스킹과 영상이 어우러지며 라이브 거리 공연 특유의 감동과 재미를 선사한다.

이번 공연은 누구나 무료로 관람할 수 있으며, 자세한 내용은 신촌, 파랑고래나 이 작품을 기획 제작한 사회적기업 ‘명랑캠페인’의 공식 페이스북과 블로그에서 확인할 수 있다.

문석진 구청장은 "앞으로도 기성세대와 청년세대가 공감할 수 있는 이러한 창작물을 통해 '신촌, 파랑고래'가 시민 문화예술공간으로 확고히 자리매김하길 바란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