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명시, 재난관리기금 3억원 추가 확보 추진

류만옥 기자 / ymo@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0-02-17 15:50:15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광명=류만옥 기자] 경기 광명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재난관리기금 3억 원을 추가 확보하기로 하는 한편 시민들과 함께 감염증 예방에 힘쓰기로했다. 

 

10일 시에 따르면 광명시자율방재단은 광명사거리에서 방역 발대식을 갖고 광명시 전역을 대상으로 방역활동에 나서기로했으며 자율방재단은 광명권, 철산권, 하안권, 소하권으로 나눠 시민들이 많이 모이는 상가, 지하철역 노인정 어린이집, 버스정류장, 취약지역  등을 중심으로 방역활동을 전개할 계획이다.

 

이에 따라 광명시는 면역력이 약한 다수의 노인들이 이용하는 소하·하안노인종합복지관 2개소를 전면 임시휴관하기로 했다.

 

또 하루 평균 2,500여명이 이용하는 노인복지관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발병 후 발 빠르게 대응, 감염증 예방에 노력해 왔으나 국외·국내에서 감염증이 빠르게 확산되고 있는 상황에서 면역력이 약한 다수의 노인들이 주로 이용하는 노인복지관의 특성 상 감염자가 발생할 경우 역학조사가 어려운 점을 고려, 경기도의 ‘사회복지시설 휴관권고’에 따라 임시휴관을 결정했다.

 

복지관은 휴관에 들어가지만 복지관 종사자들은 계속 출근해 어르신들의 안부 및 건강관리를 위한 재가복지사업, 독거노인 사례관리, 노인돌봄서비스 등의 재가중심 사업을 계속 수행할 예정이다. 

 

 또 광명시는 지난 6일 관내 의약단체 비상 회의를 개최해 의사회, 약사회, 건강보험공단 등과 함께 감염증 발생 정보를 공유하고 진료협력 체계 구축 방안을 논의했다.

 

 한편 시는 관내 25개소에 현수막을 게첨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예방행동수칙을 시민들에게 안내하고 있으며 전통시장에는 방역 실시를 알리는 현수막을 게첨해 시민들이 안심하고 장을 볼 수 있도록 하고 있다. 

 

박승원 광명시장은 “시에서 하고 있는 방역활동에 자율방재단의 방역까지 더해서 더 꼼꼼한 방역이 이루어질 것으로 기대된다” 며 “소독제로 사람들의 손이 많이 닿는 손잡이를 닦는 것도 감염증 예방에 큰 도움이 되므로 시민들이 안심하고 생활할 수 있도록 지역현황을 잘 알고 있는 광명시자율방재단이 적극 나서 방역에 힘써주시길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