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천~완주 고속道 연쇄추돌··· 2명 사망

홍덕표 기자 / hongdp@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0-02-17 15:51:04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37명 부상··· 중상자는 6명

▲ 17일 오후 12시23분께 순천∼완주 간 고속도로 상행선 남원 사매 2터널에서 탱크로리가 쓰러져 화재가 발생, 차량 수십대가 잇달아 추돌하면서 30여명의 사상자가 발생했다. 사진은 불이 난 탱크로리 모습. (사진제공=연합뉴스)

 

[시민일보 = 홍덕표 기자] 17일 전북지역에 폭설이 내린 가운데 순천∼완주 간 고속도로 터널에서 차량 다중추돌로 30여명의 사상자가 발생했다.

전북지방경찰청과 전북소방본부 등에 따르면 이날 낮 12시23분께 순천∼완주 간 고속도로 상행선 남원 사매 2터널에서 탱크로리와 화물차량 등 20여대가 눈길에 미끄러져 잇따라 충돌했다.

비슷한 시각 수백m 떨어진 사매 1터널 상행선에서도 승용차 등 차량 5대가 충돌했다.

이들 사고로 인해 2명이 숨지고 37명이 다쳤으며, 부상자 중 6명은 중상인 것으로 전해졌다.

사고 충격으로 수산화나트륨(NaOH)을 적재한 탱크로리 차량에 불이 붙으면서 터널 부근이 검은 유독가스로 뒤덮였다.

수산화나트륨은 공기 중에 노출되면 수분을 흡수해 뜨거운 열을 발산하며 녹는 특징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소방당국도 대응 2단계를 발령하고 차량 43대와 인력 125명을 투입해 터널 내 화재 진압 및 인명 구조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전북경찰청 관계자는 "터널 내부에 유독가스가 차 있어 구조에 다소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현장에서 추가 인명피해 여부를 확인하고 있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