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보훈청, 찾아가는 대통령 명의 국가유공자 증서 수여식 개최

김명진 기자 / 기사승인 : 2019-09-19 15:51:54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부산보훈청에서 발굴‧등록한 참전유공자 댁 방문

[부산=김명진 기자]

 

부산지방보훈청(청장 권율정)은 19일 목요일 오후 3시 참전유공자 이 모(사하구, 71세) 어르신 댁을 방문해 ‘찾아가는 대통령 명의 국가유공자 증서 수여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부산보훈청은 6.25전쟁 및 월남전쟁에 참전했으나 그동안 국가유공자로 등록되지 않았던 참전유공자를 발굴해 국가유공자로 등록하고, 대통령 명의 국가유공자 증서를 전수해오고 있다.

이번에 참전유공자로 등록된 이 모(사하구, 71세) 어르신은 월남전쟁에 참전해 명예전역 했으나 참전유공자 등록에 관해서 알지 못해 그동안 등록 신청을 못하다가, 얼마 전 부산보훈청에서 정부주도 발굴 등록 대상자인 것으로 확인되어 참전유공자로 등록했다.

참전유공자로 등록될 경우, 월 30만원의 참전명예수당과 지자체 명예수당 지급, 보훈병원 의료지원, 국립호국원 안장 등의 혜택이 주어진다.

부산지방보훈청 관계자는 “고령의 참전유공자가 먼 거리를 이동하는 불편을 덜어 드리고 불편사항 청취 등을 통해 민원 서비스를 제공하고자 댁으로 찾아가서 증서를 수여하게 되었다.”며, “아직까지 등록하지 못한 참전유공자를 위해 지속적으로 국가유공자 발굴사업을 추진해 앞으로도 더 많은 참전유공자를 발굴하는 등 따뜻한 보훈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