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남동구-전기안전공사, 홀몸노인 '스마트 안전관리' 본격화

문찬식 기자 / mcs@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0-03-25 17:32:46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IoT기반장치 60가구에 설치
위기 상황시 즉시 현장 출동
[인천=문찬식 기자] 인천 남동구가 홀몸노인의 화재예방과 고독사를 예방하기 위해 '스마트 안전관리시스템 구축 사업' 추진에 본격 돌입했다고 25일 밝혔다.

스마트 안전관리시스템 구축은 지역내 홀몸노인 가구에 전기안전 사물인터넷(IoT) 기반 장치를 설치해 누전·과부하·과전압 등의 누전수치가 급격히 증가하거나 감소 등 이상전기 사용량 신호가 발생하면 통신모듈을 통해 한국전기안전공사 관제시스템에 전송돼 위급상황 시 공사에서 즉시 현장에 출동해 노인들의 안전을 지키는 사업이다.

앞서 구는 사업 추진을 위해 지난 2월4일 전기안전공사와 양해각서(MOU)를 체결하고 사업 준비절차를 마무리 지었으며, 사업 대상자 홀몸노인 60가구를 최종 확정했다.

구 관계자는 "전기안전 IoT 기기를 통해 홀몸어르신의 안전한 주거환경 확보와 고독사 예방 등에 크게 기여할 것"이라며 "앞으로도 우리 사회의 상대적 약자인 재난취약계층을 대상으로 다양한 안전 인프라를 구축해 나가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