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주운전 사고 40분 뒤 측정··· 法 "처벌 기준 넘었지만 무죄"

서재빈 기자 / sjb@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0-09-10 15:56:57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대전=서재빈 기자] 술을 마시고 사고를 낸 운전자가 40여분이 지나 음주 측정이 이뤄졌다는 이유로 무죄를 선고 받았다.

10일 법조계에 따르면 30대 여성 A씨는 지난 2월5일 오후 8시5분께 대전 유성구 한 도로에서 정지신호를 위반해 자신의 승용차를 몰고 가다 다른 차량을 들이받아 2명을 다치게 했다.

현장에 출동한 경찰은 40여분 뒤 호흡측정기를 통해 A씨 혈중알코올농도가 0.035%라는 점을 확인했다.

측정에 앞서 A씨는 오후 7시께부터 약 30분 동안 맥주 2∼3잔을 마셨다고 경찰에 진술했다.

이에 검찰은 음주운전 처벌 기준인 0.03%를 0.005%포인트 초과한 A씨에 대해 교통사고처리 특례법상 치상 혐의와 함께 도로교통법상 음주운전 혐의를 적용해 기소했다.

하지만 사건을 맡은 대전지법 형사8단독 백승준 판사는 음주운전죄를 물을 수 없다고 판결했다.

피고인이 차량을 운전했을 당시 혈중알코올농도가 단속 기준치를 넘었다고 단정하기 어렵다는 게 그 근거다.

백 판사는 "사고 발생과 호흡측정 시점이 모두 최종 음주 후 30∼90분 사이여서 혈중알코올농도 상승기에 있었을 가능성이 높다"며 "바꿔 말하면 실제 측정된 농도보다 운전 당시 농도가 더 낮았을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피고인이 음주운전을 인정하는 취지로 진술했지만, 음주한 사람이 혈중알코올농도를 정확히 알기 어렵다"며 "피고인 진술만으로는 처벌 기준수치를 넘었다고 인정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다만, 교통사고처리 특례법 위반죄에 대해서는 금고 6월에 집행유예 1년을 선고했다. 검찰은 판결에 불복해 항소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