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의도서 15차 촛불문화제··· "공수처 설치 등 檢 개혁법안 통과를"

홍덕표 기자 / 기사승인 : 2019-12-15 16:02:03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광화문에선 美 규탄 집회도 [시민일보 = 홍덕표 기자] '유재수 감찰무마 의혹', '청와대 하명 수사 의혹' 등으로 검찰 수사에 이목이 집중되는 가운데 국회의사당 근처에서 검찰 수사를 비판하고 패스트트랙 법안 통과를 촉구하는 주말 집회가 열렸다.

검찰개혁 사법적폐청산 범국민시민연대(이하 시민연대)는 지난 14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대로에서 '제15차 촛불문화제'를 열고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설치와 검·경 수사권 조정법안 등 검찰개혁 법안 처리를 촉구했다.

연사로 나온 정청래 전 국회의원은 참가자들과 "검찰개혁 완수하라", "공수처를 설치하라"는 구호를 외친 뒤 "권력과의 싸움에서는 더디더라도 늘 국민이 승리했던 것이 대한민국 민주주의의 역사"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최민희 전 의원도 마이크를 잡고 "더 이상 검찰이 '기소독점권'을 휘두르고 검찰에 찍힌 사람들을 탈탈 터는 일은 없어야 한다"며 검찰 수사를 강도 높게 비판했다.

이날 집회는 대부분 공수처 설치와 '정치검찰' 해체를 촉구하는 시민 발언으로 구성됐다.

시사만화계 원로 박재동 화백이 무대에 올라 조국 전 법무부 장관과 그의 가족을 그림으로 그리는 모습을 생중계하기도 했다.

집회 참가자들은 국회의사당역 2·3번 출구에서 산업은행 서측까지 여의대로 5∼7개 차로 약 350m를 대부분 채웠다.

이들은 집회가 끝난 후 마포대교 남단에서 자유한국당 당사까지 행진한 뒤 해산했다.

이와 함께 같은날 시민 모임 '함께 조국수호 검찰개혁'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 앞에서 '서초달빛집회'를 열고 "조국 수호 검찰 개혁"을 외쳤다.

참가자들은 "조 전 장관의 사퇴로 검찰권력의 폐해가 여실히 드러났다"며 공수처 설치와 검·경 수사권 조정 법안 통과 등을 요구했다.

아울러 이날 광화문 일대에서는 민주노총·참여연대 등 10여개 시민사회단체가 미국의 방위비 분담금 인상 요구를 규탄하는 촛불집회를 열었다.

이들은 "미국은 주한미군 인건비 등을 포함해 올해 분담금의 6배에 달하는 50억 달러를 요구하고 있다"며 "이는 주한미군 유지 경비를 모두 미국이 부담하기로 한 한미주둔군지위협정(SOFA)의 위임범위를 벗어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한편, 전광훈 목사가 주도하는 '문재인 하야 범국민투쟁운동본부'도 이날 정오께 광화문 교보빌딩 앞에서 '대한민국 바로 세우기 국민대회'를 개최하고 정부를 규탄하는 구호를 외치며 청와대까지 행진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