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방역수칙 준수”만이 우리 모두가 살 길이다!

시민일보 / siminilbo@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0-09-02 16:42:24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전남 해남소방서 예방안전과장 염용태

 

 
코로나19가 수도권을 넘어 전국적으로 확산하는 가운데 일일 신규 확진자 수가 300명 대로 넘어서고 있다.

특히 수도권에서 시작된 집단발병이 우리 지역까지도 위협하고 있어 주민들의 불안감은 날로 엄습하고 있다. 연일 확진자가 나오자 정부는 사회적 거리두기 3단계에 준하는 2.5단계로 격상시켜 이전 방역수칙보다 대폭 강화 시켰다.

우리 전라남도에서는 고위험시설 집합금지 12개소에 대하여 행정명령을 발부하였다. 그 대상은 “유흥주점·콜라텍·단란주점·감성주점·헌팅포차·뷔페·PC방·노래연습장·실내스탠딩 공연장·대형학원(300인 이상)·직접판매 홍보관·실내집단운동(GX 체력단련장, GX 스피닝, GX 줌바)”시설이 여기에 해당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마스크 착용하니‘숨 쉬기가 힘들다, 답답하다, 나 하나쯤 괜찮지 않나?’ 라는 안일한 생각으로 ‘마스크 착용’을 ‘턱스크’로 전락하여 확진자 수가 급증세를 보였다.

며칠 전 ‘경북 00유치원의 기적, 확진자 0명’ 이라는 제목으로 기사가 실린 적이 있다. 어린 아이들은 불편함을 모른 채 하원할 때까지 마스크를 벗지 않고, 칸막이 안에서만 밥을 먹는 등 예방수칙을 잘 지키고 있었다.

계속해서 확진자 수가 세자리 수 지속 될 경우 정부는 사회적 거리두기 3단계 격상을 논의 할 것이다. 3단계로 격상 할 경우 올해 경제성장률은 3% 이하로 추락 할 것이며 일자리, 의료체계까지 무너지는 최악의 상황까지 올 것이다.

모두가 힘들 때 ‘나 하나쯤이야’ 라는 생각을 버리고, 한 마음 한 마음 뜻을 모아 국민의 건강을 되찾고 우리의 경제를 되살려서 코로나19 감염병 발생 전 활기차고 건강한 우리 모습을 되찾기 위해서는 “코로나19 방역수칙 준수”만이 우리 모두가 살길이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