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장·유흥업소 방문 후 확진··· 공무원 중징계 처분

황승순 기자 / whng04@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0-11-12 16:08:29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남악=황승순 기자] 코로나19 확산 시기에 골프장, 유흥업소 등을 방문해 확진 판정을 받은 공무원, 공기업 직원이 중징계를 받았다.

지난 11일 전남도에 따르면 도 인사위원회는 최근 영암 지역 한 면장 A씨에게 정직 1개월 처분을 내렸다.

A씨는 코로나19 확산 우려에 공무원 소모임 자제령이 있었던 지난 7월 초 다른 공무원 등 일행과 골프, 식사를 함께한 뒤 확진 판정을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군청, 면사무소, 도청 일부 등이 일시 폐쇄됐으며 면사무소에서는 추가 확진자가 나오기도 했다.

소청 등 진행 상황에 따라 징계 수위는 바뀔 수도 있다.

아울러 광주 상무지구 유흥업소발 코로나19가 확산하던 지난 8월 유흥업소를 방문했다가 확진 판정을 받은 김대중컨벤션센터(이하 센터) 직원도 최근 정직 1개월 처분을 받았다.

공기업 직원인데도 사회적 거리 두기가 강조되는 상황에서 유흥 시설을 방문하는 등 품위 유지 의무를 위반한 것으로 센터는 판단했다.

당시 센터에서 열린 행사에 참석한 시장, 시의장, 교육감 등이 진단 검사를 받았다. 다만 추가 확진자가 나오지 않은 점 등을 고려해 징계 수위를 결정했다고 센터는 설명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