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동구, 국공립어린이집 이용률이 64% 달성

홍덕표 기자 / hongdp@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0-07-07 16:16:07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시민일보 = 홍덕표 기자] 서울 성동구(구청장 정원오)는 지난 3월 국공립어린이집 3곳 개원에 따라 지역내 어린이집 재원아동 6442명 중 4142명이 국공립어린이집을 이용하며 이용률이 64%를 달성했다고 밝혔다.

 

이용률 64%는 서울시 평균 44%를 웃돌며 25개 자치구 중 가장 높은 수준으로, 전국 단위에서도 농어촌 지역을 제외한 지방자치단체 중 가장 높은 수치다.

 

구는 민선6기 이후 국공립어린이집 확충사업을 핵심사업으로 추진하며 공보육 확대를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해왔다. 지역별 보육수요에 따라 신설·전환 매입 등을 과감하게 추진해온 결과, 2014년 대비 국공립어린이집 수는 51곳에서 81곳으로 30곳이 늘었고, 어린이집에 다니는 아이 10명 중 6명 이상이 국공립어린이집에 다닐 수 있게 됐다. 이에 성동구는 민선7기 국공립어린이집 이용률을 61%로 확대하겠다는 약속을 2년 앞당겨 지켜냈다.

 

구 관계자는 “아이 키우기 좋은 도시를 만들기 위한 정책사업으로 오는 9월에는 왕십리역 유휴부지에 연면적 842㎡ 규모의 육아종합지원센터를 새롭게 문열어 지역주민의 육아지원에 더욱 앞장설 계획”이라며 “센터 1층에는 주민들이 육아를 함께하고 노하우를 공유할 수 있도록 공동육아방도 설치할 예정”고 말했다.

 

정원오 구청장은 “저출산시대에 아이를 낳고 키우는 일은 더 이상 개인의 책임이 아닌 공공이 함께 해야 할 일”이라며 “출산장려를 위한 보육의 공공성 강화에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