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광양제철소 폭발 사고 현장 감식

강승호 기자 / ksh@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0-11-25 16:10:52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警, 3명 사망사고 원인 조사 [광양=강승호 기자] 경찰이 3명이 숨진 포스코 광양제철소 폭발 사고와 관련해 25일 현장 감식에 나섰다.

전남 광양경찰서 등에 따르면 경찰과 국립과학수사연구원, 고용노동부 여수지청, 소방청 감식반 등은 이날 오후 2시부터 사고 원인을 밝히기 위해 합동 감식에 들어갔다.

사고 지점은 1고로 부대설비인 산소 배관 설비이다.

감식반은 산소 배관 균열 형태와 그을림 흔적 등을 확인해 정확한 폭발 원인과 작업 중 안전 규정 준수 여부 등을 조사한다.

지난 24일 오후 4시2분께 전남 광양시 금호동 포스코 광양제철소에서 폭발음과 함께 회색 연기가 발생했다.

이 사고로 현장에서 일하던 포스코 직원 A(40)씨와 협력업체 직원 B(32)·C(53)씨 등 3명이 숨졌다.

이번 사고와 관련해 광양제철소 측은 배관 균열로 산소가 강하게 새면서 화재로 추정되는 사고가 발생했다고 설명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