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농기원, 영호남 교류 20주년 기념행사 성료

박병상 기자 / 기사승인 : 2019-08-18 16:13:38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안동=박병상 기자] 경북도농업기술원이 안동시~영주시 일원에서 ‘농촌지도자회 영호남 교류 20주년 기념행사’와 ‘연찬교육’을 개최했다.

 

이번 행사에서는 농업·농촌 발전을 주도한 농촌지도자의 마인드 제고와 더불어 영호남 교류 활성화를 통한 동서 대화합의 선봉으로서의 역할을 강조했으며, 20년간 영호남 교류행사가 원활히 추진될 수 있도록 노력한 농촌지도자전라북도연합회 이상철 회장에 대한 공로패 수여와 함께 유공공무원에 대한 감사패를 전달했다.

 

행사에 앞서 경상북도와 전라북도 농촌지도자 도임원·시군회장 65명은 풍기인삼연구소, 안동생물자원연구소를 찾아 사업현황을 청취하고 시험연구시설을 견학했으며 이튿날 유네스코 지정 세계문화유산인 안동하회마을을 탐방했다.

 

노인두 농촌지도자경상북도연합회장은 “올해 20주년이 되는 농촌지도자 영호남 교류행사를 경북에서 개최하게 돼 더욱 뜻깊게 생각하며 앞으로도 영호남 농촌지도자가 앞장서서 대한민국 농업발전을 위해 더욱 상호협력하자”고 말했다.

 

이철우 경상북도지사는 “변화하지 않으면 살아남을 수 없는 절박한  농업의 현실에서 사라지는 농촌을 살아나는 농촌으로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라며,“경북-전북 농촌지도자 교류행사를 다시 한 번 축하드리고 이러한 행사가 계속 이어져서 어려운 농업현실을 함께 고민하고 나아갈 길을 찾는 상생의 장이 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한편, 농촌지도자 경상북도연합회는 현재 23개 시군, 1만4800명의 회원이 소속돼 경북 농업·농촌의 중심에서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으며 전라북도연합회는 14개 시군, 7980명의 회원이 활동하고 있다.

 

안동=박병상 기자 pbs@siminilbo.co.kr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