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시민의 안전한 여름 위한 폭염 대응에 최선

김재현 기자 / jaeh0830@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0-08-04 16:25:20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변성완 시장 권한대행, 8.4. 폭염 취약계층 민생현장 4곳 방문, 복지사각지대 폭염 대비현황 점검
민생현장의 목소리를 직접 듣고 개선대책 논의

[부산=김재현 기자]  

부산시(시장 권한대행 변성완)가 장마 이후 본격적인 무더위가 시작됨에 따라 변 권한대행이 직접 무더위쉼터를 점검하고 독거노인, 위기가구 등 폭염 취약계층 가정을 찾아 시민들의 목소리를 듣는다.

이는 지난 7월 29일 동구 안창마을, 7월 31일 온천천 범람 집중호우 피해복구 현장 소통 행보에 이어 폭염 취약계층 등 민생현장의 목소리를 직접 듣고자 하는 변 권한대행의 의지로 보인다.

변 권한대행은 무더위쉼터로 운영 중인 사상구 희망경로당을 방문해 경로당 운영 재개에 따른 이용객들의 불편 및 애로사항을 듣고 무더위쉼터 운영상황을 점검하고 폭염에 취약한 독거노인, 장애인 등 3개 가정을 방문해 생활실태를 확인하고 어려운 점 등을 살핀다.

시는 지난 6월 ‘코로나19 확산 방지와 폭염에 안전한 부산 구축’을 목표로 폭염 종합대책을 발표하고, 폭염에 취약한 실외작업자 안전확보를 위해 올해부터 농어촌 온열질환자 예찰 및 안전수칙 홍보용 드론을 도입하는 등 폭염 대응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

변 권한대행은 “지난 7월 31일 폭염주의보가 부산에 올해 처음 발효되고, 8월 1일부터 폭염 경보로 격상, 그리고 어제 첫 열대야가 관측되는 등 본격적인 무더위가 시작된 만큼 더위로부터 안전하게 여름을 보낼 수 있도록 폭염 대응에 최선을 다하겠다.”며, “시민들께서는 폭염특보 발령 시 온열질환 예방을 위해 오후 시간대 야외활동을 줄이고 수분을 충분히 보충해주시기를 당부드린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