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서구, 기저귀·조제분유 지원대상 확대

황혜빈 기자 / 기사승인 : 2020-01-16 18:13:59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강서보건소에서 신생아 지원사업을 안내하고 있다. (사진제공=강서구청)

 

[시민일보 = 황혜빈 기자] 서울 강서구(구청장 노현송)는 올해부터 저소득층 출산가정에 경제적 부담을 덜어주기 위한 ‘기저귀 및 조제분유 지원사업’의 대상을 확대해 지원한다고 밝혔다.

구는 올해부터 지원범위를 확대해 기준중위소득 80%(4인가족 기준, 379만9000원) 이하 장애인 가구와 기준중위소득 80% 이하 다자녀(2인 이상) 가구를 지원대상에 새롭게 포함했다.

기존에는 0~24개월 미만 영아를 둔 기초생활보장 수급자, 차상위계층, 한부모가족을 대상으로 지원해 왔다.

이에따라 2019년보다 3억원이 증가한 총 8억원의 예산을 확보해 최대 1000명까지 지원이 가능할 것으로 예상된다.

조제분유의 경우에는 기저귀 지원대상 중 산모가 질병으로 모유수유가 불가능하거나 영아 입양가정의 아동 등에 한해 지원한다.

지원금액은 기저귀 월 6만4000원, 조제분유 월 8만6000원으로, 국민행복카드 바우처 포인트를 통해 지급한다.

영아 출생일로부터 60일 이내 신청하는 경우에는 24개월 모두 지원하며, 60일을 초과한 경우에는 만 24개월까지 남은 기간만 지급한다.

신청은 지역내 20개동 주민센터나 보건소 3층 건강관리과를 방문하면 된다.

구 관계자는 “올해부터 기저귀·분유 지원 대상가정을 대폭 확대해 지원한다”며 “24개월 미만 영아를 둔 가구는 제출서류 등을 꼼꼼히 확인해 꼭 지원받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된 기타 자세한 문의는 건강관리과 모자보건팀으로 하면 된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