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항만공사, 강풍 대비 비상대책본부 가동

최성일 기자 / 기사승인 : 2020-01-27 23:53:07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부산=최성일 기자]

강풍 대비 비상대책본부 가동

부산항만공사(BPA, 사장 남기찬)는 27일 오전 10시부로 많은 비를 동반한 강풍에 대비하여 부산항 운영상황 점검 및 안전 대비를 위한 비상대책본부를 운영한다고 밝혔다.

이는 부산지방기상청에서 오전 3시 남부동해 앞바다에 풍랑경보, 부산 앞바다에 오전 5시 강풍경보 발령, 28일 밤까지 매우 강한 바람(앞바다 20m/s, 먼 바다 22m/s)과 높은 물결(앞바다 2.0~5.5m, 먼 바다 3.0~6.0m)로 풍랑특보가 발령될 가능성이 높다는 예보에 따른 것이다.

BPA는 태풍 내습에 대응한 매뉴얼에 준하여 사장을 본부장으로 하는 비상대책본부를 가동하여 부산항 부두별 운영상황과 항만근로자 및 항만시설의 안전과 피해 여부 등을 실시간으로 점검하고 있다.

또한, 해양수산부 항만운영과, 부산지방해양수산청, 남해지방해양경찰청 부산 VTS센터, 부산항도선지회, 예부선협회, 부두 운영사 등과 부산항 운영상황을 실시간으로 공유하며 공동으로 대응하고 있다.

27일 9시 40분경, 청학안벽에 접안하고 있던 부선(바지선) 3척의 밧줄이 풀리면서 표류 중이던 것을 남해지방해양경찰청(청장 김홍희) 소속 부산해경이 긴급 출동하여 고립된 선장을 구조한 후 부선 3척은 침몰, 10시경 부산항 도선 일시불가(12시 50분 현재, 신항은 도선이 가능하나 북항/감천항은 도선 불가) 외에 특이사항은 없는 것으로 파악된다.

남기찬 사장은 “겨울철에 많은 비를 동반한 강풍은 특이한 현상이므로 유관기관과 업·단체가 긴밀하게 공조하여 항만근로자와 항만시설물 및 정박 중인 선박의 안전관리에 만전을 기하고 특히 강풍의 영향을 바로 받는 항만구역에는 안전순찰을 강화 ”하도록 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