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과나무치과병원 김혜성 이사장 저서, 2년 연속 우수과학도서 선정

고수현 기자 / 기사승인 : 2019-11-11 16:21:42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시민일보 = 고수현 기자] 사과나무의료재단 사과나무치과병원은 김혜성 이사장의 미생물 연구를 담은 ‘나는 통생명체다’가 과학기술정부통신부 산하 한국과학창의재단의 ‘2019년 우수과학도서’에 선정됐다고 11일 밝혔다.


지난해 ‘미생물과의 공존’과 ‘입 속에서 시작하는 미생물 이야기’ 두 권의 책이 동시에 선정된 데 이어 2년 연속 선정이다.

한국과학창의재단은 우수한 과학도서를 인증하고 보급하기 위해 아동, 초등, 중고등, 대학·일반 부문으로 나눠 1년 동안 출간된 과학 분야의 책들 중 매년 ‘우수과학도서’를 선정하고 있다.

‘나는 통생명체다’는 미생물에 빠진 김 이사장의 ‘우리 몸 미생물 탐구 완결판’으로 입 속에만 그치지 않고 우리 몸 곳곳에서 몸 전체를 이루고 있는 미생물에 대한 그의 연구내용과 생각을 쉽게 풀어내고 있다.

‘통’은 세 가지 의미를 담고 있다. 하나는 우리와 우리 몸 미생물 전체를 ‘통’으로 보자는 것이고 또 하나는 통생명체 안에서 우리와 우리 몸 미생물이 서로 소통(疏通, interaction)한다는 뜻이다. 마지막 하나는 통생명체 전체가 늘 외부 환경과 통(通)한다는 뜻을 담았다.

사과나무치과병원 김혜성 이사장은 우리 몸을 ‘통생명체’로 바라봐야 한다는 인식에서 출발해 건강한 삶을 위해 위생, 음식, 운동, 공부 등의 키워드를 가지고 구체적인 방법론도 제시하고 있다.

김 이사장은 “인생을 걸면서 연구하고 있는 미생물이라는 주제가 다른 사람에게도 충분히 의미가 있고 과학적으로도 맞는다는 것을 권위있는 기관이 2년 연속해서 인정해준 것이라고 생각하니 너무 뿌듯하다”고 말했다.

이어 “고혈압 당뇨 같은 만성질환에 대해 지나친 의료화가 진행돼 많은 사람들이 약을 입에 달고 살고 있는데 결코 정상이 아니다”며 “내년에는 ‘약은 멀리 음식을 약이 되게’라는 주제로 책을 쓸 계획이다”고 덧붙였다.

한편 김 이사장은 오는 29일 오후 7시 사과나무치과병원 7층 강의실에서 ‘약을 줄이고 밥상을 바꾸자’는 주제의 건강강좌로 시민들을 만날 예정이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