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여대, 반려동물관리사 자격시험 전원 합격

문찬식 기자 / mcs@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0-10-22 16:28:08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반려동물관리사’ 시험에 합격한경인여대 학생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시민일보=문찬식 기자] 경인여자대학교(인천 계양구 소재) 학생 40명이 ‘반려동물관리사’ 시험에 응시, 전원 합격하는 영예를 않았다. 

 

22일 경인여대에 따르면 펫토탈케어과는 2020학년도 신설, 전원 1학년으로 구성돼 있다. 42명이 재학 중이며 2020년도 2학기 전과생을 제외하면 실질적으로 입학생 100%가 자격증 시험에 합격한 것이다.

 

펫토탈케어과는 반려동물 인구 1,500만명 시대를 맞아 급격히 성장하고 있는 Petconomy(pet+economy)시장을 선도하기 위해 2020년 인천·부천 권역에서 처음으로 개설됐다. 

 

국내 펫코노미 시장은 최근 3년간 연평균 14%씩 성장했고 앞으로도 연평균 10%이상의 성장이 전망되고 있 시장규모 또한 6조원 정도까지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경인여대는 펫토탈케어과를 통해 반려동물산업의 핵심인력을 양성하고자 차별화된 교육 컨텐츠를 개발하고 교육 인프라에 투자를 집중, 이런 노력의 일환으로 이번 반려동물관리사 자격증 과정을 진행하게 됐다.

 

이와 관련 허제강 학과장은 “여름방학기간에도 학생 전원이 산학협력처에서 지원한 자격증 특강을 수강하며 자격증 시험을 준비했다”면서 “학생들의 노력이 훌륭한 성과로 돌아오게 돼 매우 기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하반기에는 반려동물 스타일리스트(미용) 자격증 취득을 위해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며 졸업할 때 까지 1인 3자격증 이상을 취득해 취업시장에서 학생들이 좋은 결과를 가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