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화구역 악취민원 해소 급물살… 인천도시공사, 악취업체 인수

문찬식 기자 / 기사승인 : 2019-09-10 16:29:30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1년내 공장 철거·이전 마무리

[인천=문찬식 기자]인천시와 인천도시공사(도시공사)는 최근 A사, 환경대책위원회 등과 4자간 토지매매를 위한 본 합의서 체결식을 했다고 밝혔다. 


이번 본협약 체결을 통해 인천시, 도시공사, A사는 공장 이전을 전제로 한 제반절차를 신속히 추진해 오는 2020년 10월까지 해당 토지의 소유권과 사용권을 도시공사로 이전할 계획이다.

이날 토지 매입에 나선 A사 사업장은 도화구역내 악취 발생의 주원인으로 지목됐던 곳으로 2018년 2월 입주한 도화동 e편한세상 아파트와 근접해 있어 입주민들의 공장이전 요구가 집중된 곳이다.

시와 도시공사는 2018년 8월부터 도화지구 환경대책위원회 등과 함께 도화구역 인근 산단에서 발생한 악취로 인해 피해를 호소하던 지역주민들의 집단민원을 해결하고자 민·관 공동협의체를 구성해 운영하고, 수차례 회의를 거듭해 사업장 이전에 관한 실효적인 합의를 이끌어냈다.

합의서 내용에 따르면 A사는 합의서 체결일로부터 1개월내 정식 매매계약을 체결하고 매매계약 체결일로부터 1년내 공장건물 및 시설물의 철거 이전을 완료하며, 인천도시공사는 매매대금을 지급하고 공장 부지를 취득하기로 했다.

앞서 시와 도시공사는 지난 5월 기본 합의서 체결 이후 수개월간 토지가격, 매입조건 등의 구체적인 실무협의를 거쳐 지난 9일 4자간 합의서를 체결했다.

인천도시공사 박인서 사장은 “그동안 도화지구 악취민원에 대해 인천시와 지역주민단체 등과 함께 적극적인 행정과 협업으로 공장이전이라는 가시적 성과를 이뤘다”며 “앞으로도 사회적 책임을 다하는 공기업으로서 인천시민의 쾌적하고 안정적인 주거복지 실현에 앞장서고, 노후산단의 환경 개선에도 공적 역할을 확대하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