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링링' 북상··· 주말 전국 강풍주의보

홍덕표 기자 / 기사승인 : 2019-09-05 16:39:01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기상청 "가장 센 바람 기록" [시민일보 = 홍덕표 기자] 한반도를 향해 북상 중인 제13호 태풍 '링링'이 강한 태풍으로 발달하면서 심각한 피해가 우려되고 있다.

5일 기상청에 따르면 링링은 이날 오전 9시 현재 일본 오키나와 남서쪽 약 370㎞ 해상에서 시속 19㎞로 북상 중이다.

중심기압은 960hPa(헥토파스칼), 중심 부근 최대 풍속은 초속 39m(시속 140㎞)에 달한다.

특히 초속 15m 이상의 강풍이 부는 구간은 태풍 중심을 기준으로 350㎞에 이른다.

발생 초기 강도가 '약'이던 링링은 수온이 높은 해역을 지나며 이날 현재 '강'으로 세력이 강해진 상태다.

링링은 6일 오후 9시께 제주도 서귀포 남서쪽 약 280㎞ 해상을 거쳐 7일 오전 9시께 전남 목포 서남서쪽 약 100㎞ 해상에 있을 것으로 기상청은 내다보고 있다.

또한 7일 오후 경기도 북부나 황해도 서해안에 상륙할 것으로 보인다.

실제 상륙 지역이 다소 달라지더라도 강풍 반경이 300㎞를 넘기 때문에 수도권을 강타할 것이라는 점은 달라지지 않는다.

태풍 중심이 서울에 가장 가까운 시간은 7일 오후 6시께로, 서쪽으로 80㎞ 거리인 서해에 있을 것으로 보인다.

아울러 이번 태풍과 관련해서는 특히 강풍을 조심해야 한다.

6일 낮부터 8일 오전까지 제주도와 남해안, 서해안을 중심으로 최대 순간 풍속이 초속 35∼45m(시속 126∼162㎞)에 이르는 매우 강한 바람이 불 것으로 보인다.

이런 바람이 불면 나무가 뽑히고 배가 뒤집힐 수 있을 뿐 아니라 사람이 날아가거나 작은 차의 경우 뒤집힐 수도 있다.

그 밖의 지역에서도 최대 순간 풍속 시속 72∼108㎞(초속 20∼30m)의 강한 바람이 불 것으로 전망된다.

기상청은 "빠르게 북진하면서 강한 세력이 유지돼 매우 강한 강풍이 불 것이다"며 "지역별로 역대 가장 센 바람 기록을 경신하는 지역이 많을 것으로 보인다"고 주의를 당부했다.

이어 "서쪽 지방과 남해안을 중심으로 매우 강한 바람으로 인한 심각한 인적·물적 피해가 발생할 가능성이 크다"며 "사전에 철저한 대비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