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옹진군, ‘옹진자연 딸기’ 가공식품 육성 팔걷어

문찬식 기자 / mcs@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1-01-20 16:58:16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4개농가 지원
겨울철 온도 높아 생산비 절감
[인천=문찬식 기자] 인천 옹진군은 바다 향기를 품은 달콤한 ‘옹진자연’ 딸기를 생산·판매하고 있다고 20일 밝혔다.


군에 따르면 옹진자연 딸기는 시중에서 1kg기준 1만5000원~1만7000원에 판매되고 있다.

군은 2015년부터 새로운 소득작물 육성을 위해 시설 딸기재배를 시작했고, 시설 하우스 지원, 딸기 우량묘 지원, 육묘시설 지원, 베리류가공 상품화 시범사업 등 고품질 ‘옹진자연’ 딸기 생산을 위해 4농가(6970㎡)를 집중 육성·지원하고 있다.

겨울철 딸기재배는 난방비가 많이 소요돼 농업인의 생산비 부담이 크다고 알려져 있다. 하지만, 섬으로 이루어진 군 지역 특성상 해양성 기후의 영향으로 겨울철 온도(12월 백령도 기준)가 타 지역보다 2℃가 높아 난방비 부담이 상대적으로 적게 든다.

군 관계자는 "군에서 재배한 딸기는 맛과 향이 좋으며, 수확도 타 지역보다 긴 6월까지 할 수 있다는 장점을 갖고 있다"며 "딸기 판매는 지역내 하나로마트와 일반마트는 물론, 백령도의 경우 군부대 납품도 이뤄지고 있다"고 전했다.

베리류 가공상품화 시범사업을 지원받아 딸기가공 상품을 개발 중인 북도·백령면 농가는 “섬을 방문하는 소비자들에게 딸기 생산·가공·체험활동을 할 수 있다”며 “옹진자연 신선딸기의 품질 향상을 위해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