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송담대학교, 송담가족 구성원 모두가 방역의 대상이 아닌 방역의 주체로!

오왕석 기자 / ows@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0-06-02 16:41:59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용인송담대학교 정문 발열체크 검사소를 운영 중인 최성식 총장.
[용인=오왕석 기자] 용인송담대학교(총장 최성식)가 지난달 4일부터 일부 실습강좌에 한해 단계적 대면 수업을 시작한 가운데, 코로나19 Zero 캠퍼스를 위해 최성식 총장이 발 벗고 나섰다.

 

최성식 총장은 대학 정문에 설치된 발열체크 검사소 현장에 방문해 발열체크 검사소를 직접 운영·점검하며, 대학 방문자에게 “코로나19 Zero 캠퍼스를 위해서는 우리 모두의 노력이 필요하다”며 “손 소독, 마스크 착용 등 개인 예방수칙을 꼭 지켜달라”고 당부했다.

이렇게 총장이 직접 지속적으로 발열검사에 참여하자 용인송담대학교의 교수와 학생들도 동참하기 시작했다. 코로나19 예방활동에 학생, 교수, 직원이 자발적으로 동참함으로써, 송담가족 모두가 방역의 대상이 아닌 방역의 주체로 변신하기 시작한 것이다. 


이제 용인송담대학교는 전 교직원과 학생 모두가 한마음으로 감염증확산방지대책반(코로나19방역본부)의 통제하에 ‘코로나19 Zero 캠퍼스’를 만들기 위한 최선의 노력을 하고 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왕석 기자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