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O 아베' 여파··· 인천공항 8월 日 여행객 2018년 동기比 20% 급감

문찬식 기자 / 기사승인 : 2019-09-04 16:41:23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他 국가 여행객은 증가

▲ 4일 인천국제공항 탑승수속 카운터가 일본행 항공기 수속 시간임에도 비교적 한산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인천국제공항공사는 지난 8월 인천공항을 통해 일본에 다녀온 여객 수가 96만9000명으로 2018년 같은 달(120만명)보다 19.5% 줄었다고 4일 밝혔다. (사진제공=연합뉴스)

 

[인천=문찬식 기자] 최근 ‘일본여행 거부 운동’ 흐름이 거세짐에 따라 지난 8월 일본 여행객 수(96만9000명)가 2018년 같은 달(120만명)보다 19.5% 급감한 것으로 나타났다.

4일 인천국제공항공사에 따르면 인천공항에서 일본으로 출발한 여객 수는 46만명으로 2018년 동월 대비 21.9% 감소했고, 일본을 떠나 인천공항에 도착한 여객 수도 51만명으로 2018년 보다 17.3% 줄어든 것으로 집계됐다.

하지만 동남아(15.3%), 중국(11.8%), 유럽(10.8%), 미주(3.8%), 대양주(1.9%) 등 일본을 제외한 대부분 지역의 여객 수는 증가했으며, 지난 8월 인천공항 전체 여객 수는 2018년 보다 3.9% 증가했다.

특히 필리핀(30.1%), 베트남(15.8%), 태국(15.3%) 등 인기 관광·휴양지는 여객 수가 큰 폭으로 늘었다. 일본 여행의 대체 여행지로 이들 지역을 택한 것으로 분석된다.

인천공항공사는 이번 여름 성수기에 개항 이래 처음으로 하루 공항 이용객 수가 23만명을 넘었다고 밝혔다.

공항공사에 따르면 지난 8월4일 인천공항 여객 수는 23만7171명으로 역대 최대 기록을 경신했다.

이어 지난 7월28일(22만6000명), 8월18일(22만6000명), 8월3일(22만6000명) 등 일일 최다 여객 수 상위 1∼4위 기록이 올해 여름 성수기에 세워졌다.

하지만 항공 화물 물동량은 미국과 중국 무역 분쟁의 영향으로 2018년 보다 감소한 것으로 파악됐다.

올해 1∼8월 인천공항 항공 화물 물동량은 179만톤으로 2018년 같은 기간(193만톤)보다 7.0% 감소했다.

인천공항공사는 "보호무역주의 확산 등 글로벌 경기 불확실성과 국내 경기 둔화에 따라 항공 화물 수송실적은 하락세가 유지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