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 순천시서 '세계습지연구자학회 아시아지역회의' 개최

한행택 기자 / 기사승인 : 2019-08-15 14:01:10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순천=한행택 기자]  전남 순천시는 오는 19~24일 순천대학교 70주년 기념관과 순천만국제습지센터 일원에서 ‘세계습지연구자학회 아시아지역회의’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세계습지연구자학회는 1980년 설립됐으며, 60개국 3000명의 회원들이 습지 관련 연구조사 결과를 발표하고 공유하는 세계적인 학술대회다.

 

이번 학술대회는 시가 주최하고 세계습지연구자학회, (사)한국습지학회, 동아시아람사르지역센터, 순천대학교가 주관한다.

 

오는 19일 열리는 개회식에서는 유네스코 세계유산 지정을 앞두고 있는 순천만의 항구적인 보전과 연구를 위해 시, (사)한국습지학회, 세계습지연구자학회가 ‘습지보전 및 습지 연구에 관한 업무협약’을 체결할 예정이다.

 

이어 전세계적으로 가장 널리 쓰이는 대학 습지 교육 강의 교과서 의 저자인 윌리엄 미치 교수의 기조발표를 시작으로 습지와 관련해 많은 주목을 받고 있는 연구주제인 생물다양성, 생태계서비스, 친환경적 자연재해저감 등에 관한 총 22개 세션, 149편의 논문 발표가 예정돼 있다.

 

학술대회에서는 다채로운 부대행사도 마련돼 있다.

 

국내외 습지학자들이 강사로 참여하는 ‘2019 순천만 습지탐사 체험교육’이 오는 21일 순천만국제습지센터와 순천만습지 일원에서 진행된다.

 

오는 22일 오후 2시 순천문화건강센터 다목적홀에서는 ‘인간과 습지’를 주제로 미치 교수 등 세계적인 습지분야 석학들의 시민강연회가 개최된다. 

 

이날 순천만국제습지센터 컨퍼런스홀에서는 2박3일 동안의 ‘한반도 두루미 네트워크’ 회의가 열릴 예정이다.

 

한반도 두루미 네트워크에서 기조발표를 통해 한국물새네트워크 이기섭 박사가 '국내 두루미 서식지 현황'을 발표하고, 이어 한스자이델재단 최현아 박사가 '북한 두루미 서식지 현황'을 발표한다. 

 

시는 20여개 지역에서 참가한 지역 전문가들로부터 지역별 두루미 서식지 현황을 듣고 설문조사와 공론화 과정을 거쳐 한반도 두루미 보전 행동계획인 ‘순천선언문’을 채택할 계획이다.  

 

허석 시장은 “세계 첫 람사르 습지도시 순천은 세계적인 습지생태축인 연안습지(순천만)와 내륙습지(동천하구)를 보유하고 있어 다양한 분야의 습지연구와 생태교육이 가능하다”며 “전남의 블루 이코노미 모태인 순천은 습지 연구자들의 현장연구를 지원하고 전문가 자문을 강화해 세계적인 습지도시로 육성할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