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도군 신지중 학생들 치매극복 벽화 그리기 봉사

전용혁 기자 / 기사승인 : 2019-08-19 16:48:39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시민일보=신흥권 기자] 전남 완도군이 최근 치매극복 선도학교로 지정된 신지중학교의 학생들과 신지면 임촌리 치매안심마을 마을회관 담벼락에 치매에 대한 인식을 개선하는 내용을 담은 벽화 그리기 봉사활동을 실시했다.

벽화는 ‘모두 함께 만들어가는 치매 안심마을’이라는 주제로 봄, 여름, 가을, 겨울 사계절을 봄은 소년기, 여름은 청년기, 가을은 장년기, 겨울은 노년기로 우리의 인생과 비유해 그려냈다.

아울러 치매를 주제로 한 영화나 드라마의 명대사도 함께 벽화에 담아냈다.

신지중학교 학생들은 폭염 속에서도 구슬땀을 흘리며 마을 주민들이 치매에 대한 편견을 해소하고, 노인들이 예쁜 벽화를 보며 마음이 평온하시길 바라는 마음으로 힘을 보탰다.

벽화 그리기에 참여한 한 학생은 “내가 사는 곳의 벽화를 꾸미는 일에 함께 할 수 있어서 뿌듯하고, 마을이 분위기가 확 밝아진 것 같다”며 “이곳을 지나가면서 자연스럽게 치매에 대해 생각해보고, 모두가 마음이 행복해지는 공간이 될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한편 학생들은 이날 임촌리 경로당 청소와 마을 주변, 신지명사십리해수욕장 일대의 쓰레기를 수거하는 자연 정화 활동도 실시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