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속정보 흘리고 뒷돈··· 경찰 파면

문찬식 기자 / 기사승인 : 2019-08-22 16:50:03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대포폰 13대 이용해 유출 [인천 = 문찬식 기자] 대포폰 13대를 이용해 불법 게임장 업주에게 단속정보를 제공하고 뇌물을 받아 챙긴 혐의를 받는 현직 경찰관이 파면됐다.

인천 서부경찰서는 22일 징계위원회를 열고 이 경찰서 모 지구대 소속 A 경사(38)에 대해 파면 처분을 했다고 밝혔다.

경찰 관계자는 "경찰관이 단속 정보를 알려주는 대가로 뇌물수수를 하는 것은 도저히 있어서는 안 되는 일"이라며 "A 경사는 혐의 대부분을 인정하고 있어 판결이 나오기 전이지만 중징계 처분을 했다"고 밝혔다.

파면 처분에 따라 A 경사는 공무원 신분을 박탈당하며, 일정 기간 공직 임용이 제한된다.

앞서 지난 7월 검찰은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뇌물수수 및 공무상비밀누설 혐의로 A 경사를 구속 기소했다.

A 경사는 2018년 4∼5월 5차례 게임장 단속 정보와 제보자 인적 사항을 불법 게임장 업주에게 알려주고 그 대가로 총 4700만원을 받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범행 당시 A 경사는 불법 게임장을 단속하는 인천지방경찰청 광역풍속수사팀에서 근무했으며 애초 단속 실적을 올리기 위해 게임장 업주에게 접근했다가 금품을 수수한 것으로 확인됐다.

조사 결과, A 경사는 성매매업소 단속 과정에서 알게 된 업주를 통해 외국인 명의 대포폰을 13대 구한 뒤 이를 바꿔 가면서 게임장 업주에게 단속 정보를 제공한 것으로 드러났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