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회 목포문학상 시상식 개최

황승순 기자 / whng04@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19-10-24 16:55:29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범현이 '목포의 일우' 소설본상

[목포=황승순 기자] 전남 목포시가 오는 26일 오후 4시 목포문학관에서 ‘제11회 목포문학상’ 시상식을 개최한다.

시는 시상식을 통해 전국 공모인 본상 5명, 전남도 거주 작가에게 수여하는 남도작가상 4명 등 수상자들에게 총상금 3000만원을 수여한다.

이에 앞서 2시부터는 정수자 시인을 초청해 문학특강을 진행한다.

올해 목포문학상은 지난 8월 목포권의 자연, 역사, 문화 등 정서가 잘 드러난 소재로 제한해 공모했고, 총 370명이 접수했다.

본상에는 ▲소설부문 '목포의 일우(一隅)' (범현이ㆍ광주시) ▲시부문 '나비, 우화를 꿈꾸다'(김수형ㆍ목포시) ▲희곡부문 '미화리의 행복한 칠월'(이지영ㆍ서울시) ▲수필부문 '아버지의 갓바위'(김정예ㆍ부산시) ▲동화부문 '아빠의 봄'(이윤정ㆍ부산시)이 선정됐다.

남도작가상에는 ▲소설부문 '황석어'(노성애ㆍ장성군) ▲시조부문 '목포, 울컥 그리운'(김옥구ㆍ목포시) ▲수필부문 '돌미역'(김희철ㆍ순천시) ▲동화부문 '40일'(김경애ㆍ목포시)이 선정됐다.

본상은 소설 700만원, 시ㆍ희곡 부문 각 500만원, 수필ㆍ동화 부문 각 300만원의 상금이 수여된다.

남도작가상은 소설·시조 부문 각 200만원, 수필·동화 부문 각 150만원의 상금을 수여한다.

심사평과 수상작은 목포문학관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시는 목포 관련 소재로 다양한 문학작품이 창작된 만큼 당선작품을 목포의 문학 컨텐츠로 활용할 계획이다.

한편 시는 한국 문학사에 큰 족적을 남긴 김우진, 박화성, 차범석, 김현 등을 배출한 문향 목포의 문학정신을 기리고자 해 마다 목포문학상을 공모하고 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